> 글로벌 > 일본

日, 크루즈선에서 일하던 공무원 2명 감염

후생노동성·내각관방 직원 각 1명씩 감염
크루즈선 내에서 사무업무 담당

  • 기사입력 : 2020년02월20일 15:43
  • 최종수정 : 2020년02월20일 15: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근무했던 공무원 2명이 감염 확진판정을 받았다. 

20일 NHK에 따르면 새로 감염이 확인된 공무원은 후생노동성 직원 1명과 내각관방 직원 1명이다. 두 사람은 크루즈선 내에서 사무업무를 진행했었다고 방송은 전했다. 현재 두 사람 모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공무원 감염자 역시 늘어나고 있다. 지난 12일엔 크루즈선 내에서 검역작업을 진행하던 검역관의 감염이 확인되기도 했다. 현재 감염이 확인된 공무원 수는 5명이다.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사진=로이터 뉴스핌]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