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줌인터넷, 보호예수·CB 부담 해소...외국계 적극 매수"

  • 기사입력 : 2020년02월21일 09:17
  • 최종수정 : 2020년02월21일 09: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보호예수 해제 물량이 완전히 소화됐습니다. 이젠 글로벌 IB도 적극적으로 매수에 나서고 있습니다."

줌인터넷 IR 담당자의 목소리엔 자신감이 넘쳐났다. 그는 실적 줌인터넷 주가 하락에 너무 많은 시장 공포가 조장됐다고 털어놨다. 여기에 보호예수 해제 물량에 더해, 전환사채(CB)마저 보통주로 전환되면서 수급이 꼬였다고 해명했다. 최근엔 수급부담을 털어내고, 외국계 기관 매수세가 적극 유입되고 있다고 전했다.

20일 오후 현재 줌인터넷 주가는 전날보다 2.56% 떨어진 4375원을 기록중이다. 지난해 6월 스팩합병 직후 6000원대를 꾸준히 유지하던 주가는 지난해 11월부터 곤두박질쳤다.

보호예수 물량 해제와 전환사채(CB) 행사에 따른 수급 부담에 투자자들이 물량을 던졌기 때문이다. 줌인터넷 외부 보호예수 물량은 30만주, 전환사채에서 보통주는 110만주 등으로 총 140만주에 달했다. 전체 발행주식에 5.23%에 해당되는 물량이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김우승 줌인터넷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줌인터넷 본사에서 뉴스핌과의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2020.01.16 dlsgur9757@newspim.com

◆ 보호예수 해제 + 전환사채 보통주 헐값 전환..."수급 무너져"

줌인터넷 주식의 보호예수 해제는 지난해 12월 10일일 이뤄졌다. 공모가는 5200원으로 당시 주가 4500원보다 낮았지만, 투자 주체가 보수적인 은행권 특성상 단기 매도가 예상됐다.

줌인터넷 관계자는 "투자자들 사이에 스팩합병 경험이 공유되면서, 투자자들이 매물 폭탄이 쏟아질거란 공포가 계속 확산됐다"며 "보통 은행권은 주가 차액 여부를 따지지 않고, 보호예수가 해제되면 바로 매도에 들어간다. 은행내부 규정상 투자금이 주가변동 리스크에 노출되는 것을 엄격히 제한하고 있기 때문이다. 불행히도 줌인터넷 스팩 발기인도 하나은행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은행권은 일반적으로 보호예수 해제 후 한달 이내 주식을 처분하는 것이 관행"이라고 덧붙였다.

설상가상 전환사채 보통주 전환이 연이어 진행되면서 물량 부담은 더해졌다. 줌인터넷 전환사채는 지난해 12월11일 90만주, 17일 20만주 등 총 110만주가 보통주로 전환됐다.

물량 부담이 커지자 증권가에선 경계심리가 확산됐다. 김창권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지난해말 보고서를 통해 "상반기 주가 급등 12월 90만주 기존 전환사채가 주식으로 전환되고 있다"면서 "줌인터넷 전환사채와 보호예수 물량이 부담"이라고 경고장을 날리기도 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줌인터넷 주식을 매수하면 '바보'라는 얘기까지 돌았다"며 "12월11일 줌인터넷은4400~4600원 사이를 오갔는데, 전환사채의 전환가격은 1000원에 불과했다. 투자자 입장에선 '매도' 버튼만 누르면 주당 3500원씩 벌어들일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줌인터넷 주가하락 공포가 커진건  앞선 사례도 크게 한 몫 했다.

앞서 지난 8월 줌인터넷 전환사채(CB) 11억원 어치가 주당 1801원에 보통주 61만771주로 전환됐다. 7월말까지 주가는 9000~1만원대를 오가며 고공행진을 하고 있었지만, 헐값 전환가 공시가 나오자 투매가 나타났다. 8월 한달간 주가는 8020원에서 6320원까지 수직하강했고, 9월엔 5280원까지 내려앉았다. 

◆ 스팩상장 비용 + 파생상품 평가손실 합치면 126억..."줌인터넷 사업과 무관"

이런 상황에서 실망스런 실적은 개인 투자자들을 완전히 등돌리게 만들었다. 줌인터넷은 지난달 28일 지난해 연간 매출액 246억8000만원, 영업이익 9억1000만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8% 성장, 영업이익은 65.1% 감소한 수치다. 줌인터넷은 연결기준으로 영업이익이 지난 2017년 17억원, 2018년 26억원으로 늘어나며 영업이익률 10.74% 기록했다.

줌인터넷 관계자는 "스팩합병전 회사가 발행한 전환사채 전환에 따른 평가손실이 89억원을 줌인터넷이 떠안았다"면서 "여기에 스팩합병에 약 37억원이 지출됐다. 모두 일회성 비용으로, 줌인터넷 사업과는 무관하다"며 시장 오해에 선을 그었다.

그는 "오랜기간 주가가 거래됐으면 가격대별로 다양한 이해관계가 형성되면서 탄탄한 저지선이 형성됐을 것"이라면서 "상장된 지 얼마되지 않아, 평소 거래량 이상의 매도물량을 이겨내기 어려웠다"고 진단했다.

김창권 연구원도 "줌인터넷 지난해 실적 부진은 5월 미래에셋제5호스팩과의 합병에 따른 비용부담과 발행 전환사채관련 파생상품금융부채 평가손실에 기인하고 있다"며 사업 성과와 연결짓지 말아달란 당부를 했다.

실제 줌인터넷은 지난해 전자상거래가 지난 2018년 대비 21.5% 성장했고, 같은 기간 디스플레이 광고도 7.0%나 늘어나며 외형 성장을 지속했다. 

◆ 줌인터넷, 미래가치 여전...2월 JP모간·CS·메릴린치 적극 '매수'

그나마 회사측은 물량부담 완전히 해소됐다는 점에서 한숨 돌리는 분위기다. 줌인터넷 관계자는 "줌인터넷 물량 부담은 완전히 해소됐다"며 "보호예수가 해제된 후 지난달 중반까지 기관 매도 물량이 142만주다. 이는 보호예수와 전환사채 보통주 전환 물량을 합한 것과 같다"고 분석했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0일부터 지난달 14일까지 줌인터넷 기관 매도 물량은 142만329주를 기록했다. 보호예수 해제 주식수와 전환사채 전환 보통주 물량 140만주와 정확히 일치한다.

더 고무적인 건 글로벌IB들이 이달 들어 줌인터넷 주식을 적극적으로 매수하고 있다. 매물부담이 사라지고 현 주가가 공모가보다 낮다는 점이 매력으로 부각된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 지난 13 거래일간 줌인터넷 주식을 639억원 순매수했다. 이 기간 거래상위 매수창구를 살펴보면 JP모간 6만2009주, 크레딧스위스(CS) 4만1012주, 메릴린치 3만37380주 등 글로벌 유명 IB가 나란히 1~3위를 차지했다.

시장에선 줌인터넷의 미래가치에 대한 기대가 높다. 김 연구원은 "줌인터넷은 올해와 내년에도 사용자를 세분화 타게팅하는 개인화 광고 등 광고 상품 다각화와 유플러스, 캐시워크 등 외부 광고 매체 제휴를 통한 트래픽 증대로 광고 매출액의 성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KB증권과 합작법인 설립을 통한 MTS 개발, 뉴스어라운드 제휴 등의 사업확대로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다.

김우승 줌인터넷 대표는 "조만간 줌은 KB증권과 조인트벤처(Joint Venture)를 설립한 뒤, 혁신적인 모바일 증권거래시스템(MTS)을 내놓는 데 뜻을 모았다"면서 "카카오뱅크가 뱅킹앱으로 혁신을 만들었 듯, 증권가에선 우리가 혁신을 만들 계획"이라는 포부를 내놨디.

지난해 12 줌인터넷 모회사 이스트소프트는 KB증권과 테크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