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日크루즈선서 전용기로 입국한 7명 전원 코로나19 음성

"이천 국방어학원 격리 교민들도 특이사항 없어"

  • 기사입력 : 2020년02월20일 11:44
  • 최종수정 : 2020년02월20일 11: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있었던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스세호에서 내려 국내로 들어온 7명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어제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임시 생활시설에서 입소하고 14일간 외부 접촉자가 떨어진 생활을 시작한 일본 귀국 국민 등 7분에 대한 입소 직후 진단검사 결과 전원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머물렀던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을 태운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가 도착한 19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서 크루즈선 귀국 승객들을 태운 버스가 공항을 나서고 있다. 2020.02.19 mironj19@newspim.com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타고 있던 우리 국민 14명 중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은 전날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를 타고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한국행을 택하지 않은 나머지 우리 국민 8명은 오는 21일까지 배에서 내릴 계획이다.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에는 일본 현지 의료기관으로 간다.

김 본부장은 중국 우한에서 3차 전세기를 타고 귀국해 지난 12일부터 이천 국방어학원에서 격리생활 중인 교민에 대해서는 "148명 대부분 특이사항이 없이 입소생활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