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기생충' 오스카 4관왕 기념, 25개국 재외문화원서 상영

  • 기사입력 : 2020년02월20일 10:55
  • 최종수정 : 2020년02월21일 17: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제92회 아카데미(오스카)시상식에서 4관왕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이 세계 25개국 재외문화원에서 3월부터 6월까지 상영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해외문화홍보원(원장 김태훈)은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 4관왕 수상을 계기로 3월부터 6월까지 '재외문화원 한국 영화제'를 확대해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봉준호 감독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02.19 dlsgur9757@newspim.com

현재 해외에서는 '기생충'의 오스카 수상 이후 한국 영화에 대한 관심과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 베트남에서는 지난 17일부터 현재 100여개 상영관에서 '기생충'을 재개봉했고 주로 미국 영화를 상영하는 브라질에서는 200여 관이 넘는 상영관에서 '기생충'을 선보였다.

해문홍은 한국 영화에 대한 열기를 계속 확산하고 이를 한국문화 전반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가기 위해 25개국 재외문화원·홍보관에 추가 예산 등을 지원하고 올해 상반기에 '한국 영화 특별 행사'를 집중 개최한다.

특히 각 재외문화원들은 이번 영화제를 통해 특별 상영회와 한국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행사를 연계한다. 미국에서 열리는 한국영화의밤(Korean Film Nights)과 현지 전문가 초청 프로그램을 비롯해 호-호(Ho-Ho) 특별 상영회(브라질), 영화 속 한국 문화체험 행사(짜파구리 만들기 등/ 필리핀, 홍콩), 현지 영화제(아시아필름영화제, 로마판타영화제) 연계 특별 상영회(이탈리아)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지난해에는 뉴욕 아시안 영화제에서 '한국영화 특별전'이 열렸고, 일본의 '코리안 시네마 위크 2019', 벨기에의 '제7회 브뤼셀 한국문화제', 아르헨티나의 '제5회 부에노스아이레스 한국영화제' 등이 현지 관람객들을 만났다.

이번 영화제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과 일정은 해문홍과 각 재외문화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전 세계적으로 한국 영화와 문화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확산되고 있는데, 앞으로도 민간의 창의성과 예술성이 지속적인 창작활동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우리 영화와 문화산업 전반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세계 곳곳의 문화원을 통해 한국문화 콘텐츠를 적극 홍보하는 등 우리나라가 명실상부한 문화 강국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