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금감원 "가계부채 총량 관리…전세대출 방안도 마련"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보고

  • 기사입력 : 2020년02월20일 11:21
  • 최종수정 : 2020년02월20일 11: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금융감독원이 가계부채 안정화를 위해 올해도 총량을 관리하기로 했다. 최근 급증하는 전세대출을 관리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한다.

금감원은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보고를 통해 "올해 경제성장률을 감안해 가계대출 및 개인사업자대출의 적정 증가율 목표를 설정하고 업권별로 밀착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이형석 기자 leehs@

지난해 9월말 가계부채 규모는 1572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9% 증가했다. 증가세가 지속 둔화되나, 일부 지역의 주택시장 과열, 저금리 기조 등으로 가계대출 증가폭이 늘어날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에 금감원은 가계부채 관리목표를 초과한 금융회사에 대해 경영진 면담, 현장점검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가계대출 규제 강화로 인해 최근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전세대출 관리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부동산임대업, 개인사업자대출에 적용되는 임대업이자상환비율(RTI), 가계대출비율(LTI) 운영현황도 점검한다. 지역경제 침체, 자영업 부진이 지속됨에 따라 상업용 부동산시장 리스크에 대한 대응방향도 모색한다.

여신심사 관행도 차주 상환능력 중심으로 정착시킨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분석해 차주 상환능력 위주의 여신심사 관행 착근을 유도하고,'취약·연체 차주 지원방안'을 보완해 차질없이 이행할 예정이다.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