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3개월 공석 우한총영사에 강승석 전 다롄출장소장

구호물품 전달 화물기 편으로 즉시 부임

  • 기사입력 : 2020년02월19일 14:24
  • 최종수정 : 2020년02월19일 14: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3달째 공석이었던 중국 우한주재 총영사에 강승석 전 주다롄(大連) 출장소장이 19일 임명됐다.

강 신임 총영사는 이날 오후 지방자치단체와 기업 및 민간단체가 중국 우한 지역에 지원하는 구호물품을 전달하기 위해 정부가 투입하는 임시 화물기를 통해 우한에 부임할 예정이다.

[우한 로이터=뉴스핌] 권지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한 거주자가 주택단지로 들어가기 전에 체크포인트에서 등록 검사를 받고 있다. 2020.02.11

강 총영사는 부임 즉시 이광호 부총영사를 비롯한 영사 4명과 함께 우한과 인근 지역에 남아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100여명의 교민 지원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1988년 외무부에 입부한 강 총영사는 주칭다오 부영사, 주홍콩 부영사, 주선양 영사, 주다롄 출장소장 등을 거친 중국 전문가다.

주우한 총영사 자리는 김영근 전 총영사가 지난해 3월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이 알려지면서 같은 해 11월 물러난 이후 공석이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