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영상] 은성수 "1000개 잠재기업 선정해 40조원 투자"

  • 기사입력 : 2020년02월19일 15:50
  • 최종수정 : 2020년02월19일 15: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성우 인턴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위의 올해 업무계획과 관련한 기자간담회에서 "(혁신금융을 위한 첫 과제는) 자금흐름의 물꼬를 기업으로 돌릴 것"이라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중소기업 대출이 늘었고 동산대출과 모범자본에도 긍정적 변화가 있었다"면서도 "여전히 부동산에 치우친 담보대출 관행에 과감한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우선 자금 흐름을 가계에서 기업으로 돌리겠다고 했다. 금융위는 올해부터 신예대율을 적용해 가계대출 위험 가중치를 높였다.

또 혁신과 관련한 잠재 기업군을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산업부, 중기부, 과기부와 협의해 10개 분야에서 100개씩 모두 1000개의 잠재 기업을 선정해 40조원의 투자 대출 보증에 나서겠다고 했다. 은 위원장은 "올 한해 동안 업데이트 해가며 1000개의 기업을 선정할 것"이라며 "K유니콘 육성과 국매 민간 투자자의 대규모 투자 유치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seongu@new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