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정치

[영상] 정병국, 미래통합당 첫 의총서 발끈 "왜 우리만 인사시키나"

  • 기사입력 : 2020년02월18일 14:26
  • 최종수정 : 2020년02월18일 14: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미래통합당의 첫 상견례 자리에서부터 파열음이 터져나왔다. 우여곡절 끝에 통합에 성공했지만 출범 직후부터 내홍을 겪었다.

미래통합당은 18일 오전 국회에서 제1차 의원총회를 개최했다. 공식 출범 이후 첫 의원총회인 만큼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 의원들이 인사를 나누는 상견례 자리 성격이 짙었다.

갈등은 의원총회 진행 과정에서 당 지도부가 새보수당과 전진당 출신 의원들에게 연단으로 나와 인삿말을 해달라고 권유하면서 빚어졌다. 마치 한국당에 영입된 새보수당과 전진당 의원들이 신고하는 모양새로 꾸며졌다.

정병국 의원은 "우리는 미래통합당에 새로하는 것이 아니라 함께 하는 것이다"라며 "인사를 하려면 다같이 해야 하는 것 아니냐. 이런 자리를 만든 것은 심히 유감이다"고 강한 어조로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 지도부가 이렇게 하면 안 된다. 우리는 다같이 미래통합당을 만든 사람들이다"라며 "미래통합당으로 함께 가자"고 말했다.

정 의원의 공개적인 반발로 분위기가 싸늘해지자 기존 한국당 의원들은 분위기를 환기하고자 "환영합니다"라고 외치며 박수를 보냈다.

정 의원의 발언 이후 심재철 원내대표는 "다같이 일어나서 인사하자"고 권유했다. 결국 모든 의원들이 앞으로 나와 서로 마주보며 인사하는 광경이 연출됐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