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스타톡]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 "배우의 삶, 쉽진 않죠"

  • 기사입력 : 2020년02월19일 08:14
  • 최종수정 : 2020년02월19일 08: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이제는 익숙할 법도 한데 늘 놀라고 만다. 저 작은 체구로 어떻게 저런 에너지와 카리스마를 뿜어낼 수 있는지, 그리하여 마침내 자신보다 한참 큰 스크린을 집어 삼켜버릴 수 있는지. 

배우 전도연(47)이 새 영화를 들고 극장가를 찾았다. 그의 신작은 19일 개봉한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지푸라기)이다. 소네 게이스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이 영화는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싶은 짐승들' 개봉을 앞둔 배우 전도연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2020.02.18 jjy333jjy@newspim.com

"시나리오를 읽는데 연희뿐만 아니라 모든 인물이 흥미진진했어요. 인물들에 대한 애정이나 쫓아가는 재미가 있었죠. 또 후반으로 갈수록, 연희가 등장하면서 퍼져있던 인물과 이야기가 점점 하나로 모이잖아요. 그렇게 퍼즐이 맞춰지는 재미도 있었죠."

전도연은 극중 연희를 열연했다. 과거에서 벗어나 완벽하게 새로운 인생을 살기 위해 남의 것을 탐하는 술집 사장이다. 전도연은 연희를 연기하면서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에 집중했다고 했다. 욕심내지 않고 시나리오에 담긴 대로 그려내는 것이 목표였다.

"시나리오도 너무 세서 더 하면 부담스러울 듯했죠. 이미 충분하다고 생각했어요. 개인적으론 연희의 여러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죠. 연희는 잔혹하지만 여리기도 해요. 사실 우리가 악녀에 선입견이 있어요. 하지만 모든 인간이 그렇듯 그들에게도 여러 모습이 있죠. 연희는 그게 특히 드러난 인물이고요."

연기엔 힘을 뺐지만, 외적인 부분에선 오히려 힘을 줬다. 영화 속 짧은 헤어스타일과 진한 메이크업, 섹시한 의상은 단숨에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싶은 짐승들'에서 연희를 열연한 배우 전도연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2020.02.18 jjy333jjy@newspim.com

"전 왜 이렇게 늘 의상이 중요한 역할을 맡는지 모르겠어요(웃음). 연희는 산만했던 이야기를 하나로 묶는 일종의 키 같은 역할이잖아요. 게다가 미란(신현빈)의 워너비이기도 하고요. 그래서 외향적인 부분도 중요하다고 생각했죠."

이번 영화는 전도연이 출연한 멀티캐스팅 작품이란 점에서도 신선하다. 그간 전도연은 주로 단독 혹은 투톱 영화의 주인공을 맡아 극 전체를 이끌어 갔다. 하지만 '지푸라기'는 전도연을 포함해 주연 배우만 총 8명이다.

"멀티캐스팅 영화라 선택한 건 아니지만, 늘 갈증은 있었어요. 좋잖아요. 일단 부담이 없죠. 전 항상 묻어가고 싶은 배우거든요(웃음). 또 서로 힘도 되고 의지도 되죠. 연기 호평(멀티캐스팅에도 불구하고 시사회 후 유독 전도연을 향한 극찬이 쏟아졌다)이요? 감사하죠. 근데 그게 플러스인진 모르겠어요."

마지막 말이 무슨 의미인지 알 듯했다. 그는 '배우 전도연'의 벽을 걱정했다. 전도연은 상업성보다는 이른바 '영화제 영화'라고 불리는 작품성이 짙은 영화에 줄곧 출연했다. 그리고 이는 전도연을 설명하는 하나의 이미지가 됐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싶은 짐승들'로 관객을 만나는 배우 전도연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2020.02.18 jjy333jjy@newspim.com

"제 출연작들은 다가가기 어렵다고 생각하세요. 물론 제 탓이 크죠. 사실 예전엔 스스로 타협이 안됐거든요. 제 필모를 너무 사랑한 거예요(웃음). 하지만 (대중에)다가가고 싶단 갈증이 늘 있고 그러려면 제가 달라져야죠. 다양한 작품, 새로운 시도를 통해서 직접 증명해 보려고요. 올해 목표죠."

일종의 왕관의 무게가 아니겠냐(전도연은 '밀양'으로 한국 배우 최초로 제60회 칸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는 말에 전도연은 "그렇다고 해두자"며 웃었다. 그러면서 이것을 넘어서고 싶다고 털어놨다.

"그냥 전도연은 괜찮은데 배우 전도연의 삶은 쉽지 않아요. 많은 게 만들어져 있고 계속 노력이 필요하죠. 이젠 '칸의 여왕'을 올라서고 싶어요. 더 높은 곳을 지향한다기보다 그걸 극복하고 싶죠. 저도 흥행도 바라요. '백두산'(2019) 출연하고 깜짝 놀랐잖아요. 눈만 뜨면 (관객이)100만이라. 한 땐 저도 '영화 나라 흥행 공주'였는데 '흥행 여왕' 타이틀도 달아봐야 하지 않겠어요(웃음)."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