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코로나 감염자 없다' 연일 강조…일각선 '발병설(說)' 대응 관측도 나와

北 매체, 연일 '청정국가' 선전…"화상회의 체계 구축" 주장

  • 기사입력 : 2020년02월18일 10:27
  • 최종수정 : 2020년02월18일 13: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북한이 매체를 동원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주장을 연일 펼치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8일 송인범 북한 보건성 국장의 발언을 인용, "현재까지 단 한명의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단, 신문은 송 국장이 언제 이 같은 발언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앞서 송 국장은 지난 2일 조선중앙TV와의 인터뷰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는 없다"고 밝혔다.

송인범 북한 보건성 국장은 지난 2일 조선중앙TV와의 인터뷰에서 "지금 우리나라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안심하지 말고 모두 공민적 자각을 안고 신형코로나비루스 감염증을 막기 위한 사업에 한사람 같이 떨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사진=조선중앙tv 캡처]

북한은 당시 송 국장의 발언을 시작으로 노동신문과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 선전매체 메아리 등을 총동원해 '북한은 청정지역'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전날에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를 통해서도 같은 입장을 내놨다.

북한의 최근 보도 행태를 두고, 일각에서는 '북한 코로나19 발병설'이 돌고 있는 데에 대한 대응이라고 분석하기도 한다.

보건 인프라가 열악한 북한은 지난달 28일부터 국가비상방역체계를 가동하며 코로나19 차단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경제적 타격이 예상되는 '북중 접경 폐쇄'라는 초강수도 뒀다.

노동신문은 이와 함께 지역·분야별 방역 활동 현황을 전했다. 특히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화상회의 체계가 운영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화상회의 체계를 적극 운영해 사소한 현상이라도 나타날세라 제 때에 장악하고 필요한 대책을 세우고 있다"며 "국경을 끼고 있는 항이 있는 지역의 특성에 맞게 함경북도 위생방역소에서도 위생방역 사업을 실속 있게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위생방역소 일꾼들은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공공장소들에 나가 소독사업을 엄격히 진행하고 있다"며 "보건, 교육부문을 비롯해 사람들을 많이 대상하는 부문 일꾼들과 종업원들이 인체의 저항력 제고를 위한 몸단련을 잘하도록 위생 선전사업을 참신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