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스마트서울 자문위원장에 이효성 전 방통위원장 위촉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자문위원 위촉
학계·전문가·시민단체·법률가 등 11명 구성

  • 기사입력 : 2020년02월18일 08:50
  • 최종수정 : 2020년02월18일 08: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는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사업의 정책 전반을 자문할 전문가 11명을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자문위원회' 자문위원으로 위촉한다고 18일 밝혔다.

자문위원회는 제5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이효성 위원장을 비롯해 시민단체, 법률가, 학계, 연구기관, 전문가 등 각 분야의 전문가 11명이 참여한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2019.07.23 alwaysame@newspim.com

서울시의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사업과 관련한 효율적 구축 및 운영방안, 각종 정보통신 신기술, 해외 선진사례, 법률검토 등 S-Net 사업 전 분야에 대한 실질적인 자문을 실시하며 정책 소통창구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효성 위원장은 "S-Net 프로젝트가 서울시민의 통신복지 뿐만 아니라 서울이 미래 스마트도시의 선두에 나서는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스마트서울 네트워크 사업은 2022년까지 총 사업비 1027억원을 투입해 유무선 통신인프라 구축(1354km), 공공 와이파이 조성(1만6330대), 공공 사물인터넷망 확보(1000대)를 골자로 하는 사업이다.

서울시는 본 사업 착수에 앞서 추진전략 및 중장기 계획, 효율적 구축방안 설계를 위한 정보전략계획(ISP)을 수립 중이다. 5월까지 자치구별 자가통신망과 공공 와이파이의 실시설계, 차세대 와이파이 기술인 와이파이6(802.11ax) AP(Access Point) 기기에 대한 성능검증 테스트(BMT)를 실시한다.

5월께 본 사업에 착수, 연말까지 5~7개 자치구에 대한 1차 사업을 마무리 하고 나머지 자치구에 대한 사업을 2022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박원순 시장은 "스마트서울 네트워크 사업은 심화되고 있는 통신격차를 해소하고 시민의 통신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자문위원들의 전문성 있는 자문 등 S-Net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아낌없는 조언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