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문화

[영상] '콜' 박신혜, 스릴러 퀸 도전…"호기심 많아 모르는 번호도 받아"

  • 기사입력 : 2020년02월17일 14:30
  • 최종수정 : 2020년02월17일 14: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민경 기자 = 배우 박신혜가 '스릴러 퀸'에 도전한다.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콜'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이충현 감독과 배우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이 참석했다.

영화 '콜'은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로 박신혜는 극중 현재의 시간에 살면서 과거를 바꾸려는 서연 역을 맡았다.

이번 영화를 통해 지금껏 보지 못한 강렬한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 박신혜는 "연기하면서 내가 모르던 내 모습을 발견하게 됐다"며 "서연은 과거를 바꾸기 위해 처절하게 대가를 치르는 인물인데 촬영하면서도 영화가 어떻게 나올지 기대가 됐다. 숏컷도 처음 해봤기 때문에 아마 관객분들이 보시기에 느낌이 많이 다를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영화 '콜'의 연출을 맡은 이충현 감독은 박신혜와 동갑내기다. 동갑내기 감독과 한 작품을 만들었던 것에 대해 그는 "보통 전화로 연기를 하다 보니 혼자 촬영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감독님과 인물의 디테일한 감정 하나, 손짓 하나까지 모니터링하면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동갑내기기도 했지만 감독님도 저도 이 영화가 첫 도전이라 서로 열띤 토론을 많이 했다"라며 촬영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극중 캐릭터와 닮은 점으로는 '호기심'을 꼽았다. 그는 "나도 호기심이 많다. 그래서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오면 궁금해서 꼭 받아본다. 궁금한 걸 못 견디고 끝까지 알아야 하는 성격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예측불가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콜'은 오는 3월 개봉한다.

min103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