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바둑] 신진서, 코로나19 피해복구 성금 1000만원·장학금 500만원 기부

  • 기사입력 : 2020년02월17일 11:39
  • 최종수정 : 2020년02월17일 11: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LG배 챔피언' 신진서(20) 9단이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복구 성금 1000만원을 기부했다.

한국기원은 17일 "중국바둑협회에 신진서 9단의 뜻을 전하고 관계기관에 송금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코로나19 피해복구 성금 등을 전달한 신진서. [사진= 한국기원]

아울러 신진서 9단은 어려운 환경에서도 바둑 공부에 매진 중인 연구생을 위해 써 달라며 장학금 500만원도 함께 전달했다.

2012년 1회 영재입단대회를 통해 입단한 신진서 9단은 지난 12일 막을 내린 제24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결승 3번기에서 박정환(27) 9단을 종합전적 2대0으로 꺾고 메이저 세계대회 첫 우승을 달성했다.

지난 3일에는 이창호 9단이 1000만원의 성금을 기탁한 바 있다. 이창호 9단의 성금은 중국바둑협회 소속 우한 출신 리저(李喆) 6단의 소개로 우한대학교육발전기금회(武漢大學敎育發展基金會)에 13일 전달됐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