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금주의 정치권] 민주당 돌발악재 '고심'…미래통합당, 3년 만에 출범

승승장구 민주당, 연이은 악재로 지지율 관리 비상
김형오, 압박 면접 계속…공천 갈등 잠재울지 주목

  • 기사입력 : 2020년02월17일 06:00
  • 최종수정 : 2020년02월17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4·15 총선을 두 달 앞두고 여야가 총선 승리를 위한 교두보 마련을 위해 이번 주도 한발 한발 조심스러운 행보를 이어간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주 불거진 각 종 악재를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가 당면 과제다.

민주당은 올 초까지만 해도 인재영입과 인적 쇄신 등에서 야당 대비 압도적인 실력차를 과시하며 앞서가는 듯싶었지만 최근 들어 돌발 악재가 연이어 터지면서 여기저기 거함에 구멍이 난 모양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국회 대책특위 논의 및 2월 임시국회 의사 일정 조율을 위해 운영위원장실로 향하고 있다. 2020.02.11 leehs@newspim.com

지난주에는 '민주당만 빼고'라는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와 이를 게재한 경향신문을 고발했다 홍역을 치렀다.

여론의 강한 반발로 이를 철회하긴 했지만 다시 민주당을 지지하는 언론인과 변호사가 선관위에 임 교수를 신고하면서 불씨가 꺼지지 않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13일 신촌 명물거리를 돌아보다 한 직원에게 "손님 적으니 편하겠다"고 말한 것도 빈축을 샀다.

'정권심판론' 목소리가 총선을 앞두고 점점 커지는 상황에서 민주당 지도부가 어떻게 '리스크' 관리에 나설지 주목된다.

보수 정치권은 가까스로 통합의 깃발을 올리는데 성공했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미래통합당이' 우여곡절 끝에 17일 출범한다. 지난 2017년 1월 탄핵 사태로 새누리당이 분열한지 3년 만이다.

우여곡절 통합을 이뤘지만, 곳곳에 암초가 놓여있다. 우선 공천 문제가 당장 발등의 불이다.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미래통합당 공천 역시 진두지휘 할 전망인데 중진 의원들을 대거 교체하겠다는 의지로 압박 면접을 이어가고 있다. '도로 새누리당'으로 유권자에게 비쳐지면 21대 총선도 쉽지 않을 것이란 판단에서다.

아직까지 공천 잡음은 크지 않지만 본격적으로 대구·경북(TK) 물갈이에 나서고 3당 출신들의 공천 지분 싸움이 격화되면 공천 후폭풍은 커질 수밖에 없다. 

김선엽 기자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