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임미리 교수, '안철수 씽크탱크 출신' 與 지적에 정당 이력 셀프 공개

민주당 "안철수 씽크탱크 '내일' 실행위원 출신 임 교수 칼럼 정치적 목적 있어"
임 교수 "안철수 캠프 이름만 넣었지 나가지 않아"

  • 기사입력 : 2020년02월14일 21:44
  • 최종수정 : 2020년02월14일 21: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하는 칼럼을 썼던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가 1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신의 정당 이력을 공개했다.

민주당이 임 교수가 과거 안철수 전 의원의 싱크탱크 출신이라는 점을 지적한 데 대한 대응으로 풀이된다.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하는 칼럼을 썼던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가 1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신의 정당 이력을 공개했다. 2020.02.14 rock@newspim.com [사진=임미리 교수 페이스북]

민주당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문자를 통해 "임미리 교수는 안철수의 씽크탱크 '내일'의 실행위원 출신으로서 경향신문에 게재한 칼럼이 단순한 의견 개진을 넘어 분명한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으로 판단해 고발을 진행하게 되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력을 직접 공개, 1998년 한나라당 소속으로 서울시 의원 선거에 출마했고, 2007년 대선 때 민주당 손학규 후보 캠프와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 캠프에서 일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임 교수는 "안철수 캠프에도 이름이 올라가 있을 것"이라며 "박사 과정 중이었는데 잘 아는 분이 이름을 넣겠다 하기에 마음대로 하라고 했지만 이름만 넣었지 캠프에는 나가지 않았다"라고 썼다.

앞서 임 교수는 지난달 28일 경향신문에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을 기고했다. 민주당은 지난 5일 해당 칼럼을 선거법 위반으로 보고, 임 교수와 경향신문 칼럼 편집 담당자를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하지만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처사라는 비판이 당 안팎에서 나오자 이날 고발을 취하했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