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연휴 두차례 연장 후 업무재개 첫 주, 베이징 시는 지금 출근 워밍업 중

베이징 거리 상가 조금씩 생기 되찾아
차량통행 지하철 승객도 다시 늘어나

  • 기사입력 : 2020년02월14일 14:38
  • 최종수정 : 2020년02월14일 14: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의 법정 설 연휴 1차 연장 시한인 2월 2일이 지나고 다시 권장 휴업기간  10여일이 지난 13일 베이징 중심가 도로에 차량 행렬이 증가하고 행인들의 발길도 눈에 띄게 늘어났다. 지하철에도 제법 승객들이 많아졌다.

베이징의 경우 타지역으로 설을 쇠러 갔던 귀성객들의 귀경이 2월초 부터 점차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시 도시 유동인구가 늘어나면서 식당을 비롯해 서비스 업소의 발길도 점차 분주해지고 있다. 

베이징에선 기업체와 일반 서비스 유통업소를 중심으로 17일(월요일) 부터 업무를 재개하는 곳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후난성은 2월 10일 전후로 2300개 기업이 조업을 재개했으며 20여 만 명의 근로자가 다시 출근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다만 후베이성은 기업들에 대해 20일전까지 업무를 재개하지 말라고 통보하고 재개일은 추후에 별도로 통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0.02.14 chk@newspim.com

베이징 시내 안딩먼(安定门) 내대가에 13일 오후 평소에 운동장 처럼 텅텅 비었던 모습과 달리 차량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도로에 접해 있는 가게와 분식점 패스트푸드 점들도 문을 열기 시작했다. 일부 대형 음식점은 테이크 아웃과 배달 위주로 영업을 하고 있다. 

부동산 중개업체들은 본격 영업에 앞서 상호 간판에 조명을 켜놓고 영업 재개 준비를 알리고 있다.  인근의 롄자(链家) 부동안 체인점에 불이 켜져 있길래 다가가 물어봤더니 자신은 산시성에서 설을 쇠고 이달 2일 베이징에 돌아와 집에서 대기했는데 2월말께부터 영업을 재개할 것이라는 통보를 받고 매장을 돌아보고 있다고 소개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0.02.14 chk@newspim.com

베이징 중심가인 2환 내 자오다오커우(交道口) 인근 사거리도 조금씩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평소 주차장 처럼 붐비던 이 거리도 1월 20일 이후 부터 2월초 까지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하면서 차량과 행인들의 통행이 끊긴 채 한적한 모습을 보였으나 다시 생기를 되찾고 있다.

인근 KFC 매장 직원은 2월 3일부터 영업을 시작했는데 하루가 다르게 고객이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이런 추세대로 라면 2월 하순쯤에는 평소 영업의 60% 수준은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주변에는 베이징의 옛날 골목 집인 후통거리가 있는데 이곳 주민들에 대해서는 귀경 주민 등 외지에 나갔다가 돌아오는 주민들 중심으로 여전히 엄한 검역활동이 이뤄지고 있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0.02.14 chk@newspim.com

설 연휴 귀성객들이 돌아보면서 베이징의 지하철에도 점차 승객들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면서 제일먼저 지하철 승객들의 발길이 끊겼었다.  1월과 2월초 텅텅 비었던 모습과 달리 13일 저녁 베이징 지하철 2호선과 5호선 15호선 등 주요 노선 지하철은 거의 빈자리가 없을 정도로 승객들이 몰렸다.  다만 바이러스 확산 차단을 위한 검역 활동은 여전히 엄격히 시행되고 있다.  베이징 당국은 현재 마스크를 쓰지않은 주민들에 대해서는 지하철 출입을 원천 금지시키고 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0.02.14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