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코로나19] 중대본 "일본 크루즈선 탑승자 귀국의사 파악 못해…하선 협의"(종합2보)

승객 9명 중 1명 국내 거주자 "외교부 파악 중"
3차 우한교민 중 1세 아동 발열…국립의료원 이송

  • 기사입력 : 2020년02월14일 13:51
  • 최종수정 : 2020년02월14일 15: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강명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단 발병한 일본 크루즈선에 탑승 중인 한국인이 귀국 의사가 있는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정부는 오늘부터 우선 하선하는 명단에 우리 국민이 포함될 수 있도록 일본 정부와 협의하겠다는 입장이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크루즈선에 탑승한 승객 9명 중 8명은 일본 영주권자 또는 일본에서 생활하는 거주자고, 1명은 국내 거주자인데 이 탑승자가 국내 이송을 요청했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며 "외교부에서 파악했는지 여부를 전달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현재 크루즈선에는 승무원 5명, 승객 9명 등 우리 국민 14명이 탑승해 있다.

김 부본부장은 "현재 크루즈선 탑승자에 대해 일본 정부가 조기 하선 우선순위를 정해서 발표한 바 있고, 이분들의 연고지가 대부분 일본이기 때문에 본국으로의 귀국이 적절한지에 대해서도 우한지역 교민들과 다른 상황이라는 점을 감안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수도권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매우나쁨을 기록한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와 미세먼지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출근길을 서두르고 있다. 2020.02.13 alwaysame@newspim.com


앞서 일본 정부는 크루즈선 탑승자 가운데 고령자 또는 지병이 있는 경우 진단검사 음성을 확인한 사람을 우선적으로 하선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 부본부장은 "현재 필요한 상황에 대해 최대한 지원하고, 가능하면 현재 일본 정부 방침에 따라 조기 하선되는 경우 우리 국민들이 해당될 수 있는지 등을 파악해 당국 간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1차로 이송된 우한 교민 367명은 퇴소 전 실시된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15일 퇴소한다. 2차로 입국한 교민 333명은 이날 중 최종 검사를 실시해 음성판정이 나오면 16일 퇴소 조치된다.

한편, 중수본에 따르면 어젯밤 이천 국방어학원에 입소한 3차 우한교민 가운데 1세 아이가 발열 증세를 보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돼 검사를 받고 있다.

지난 4일 시행한 입국제한 조치 이후 전반적인 중국발 입국은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일 기준 약 1만3000명이 입국하던 것이 13일 기준 3975명으로 약 1만명 가량 줄었다. 무사증제도를 중단한 제주는 제도 중단 이후 무사증 입국은 1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