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북부사령관 " 北, 향상된 ICBM 발사 준비 가능성"

  • 기사입력 : 2020년02월14일 06:30
  • 최종수정 : 2020년02월14일 0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 북한이 미국 본토 위협 역량을 진전시킬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발사할 준비가 돼 있을 수 있다고 테런스 오쇼너시 미 북부사령관 겸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관이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오쇼너시 사령관은 이날 상원 군사위원회의 '2021회계연도 국방수권 예산안 검토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에서 "북한이 위기 혹은 충돌 시에 미국 본토를 위협할 수 있는 훨씬 더 유능한 ICBM 을 시험 발사할 준비가 돼 있을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그는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12월 말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조만간 공개를 예고한 '새로운 전략무기'가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최근의 엔진 실험은 북한이 훨씬 유능한 ICBM을 시험 발사할 준비가 돼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테런스 오쇼너시 미 북부사령관 겸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관. [사진=미 국방부 홈페이지 캡쳐]

오쇼너시 사령관은 "김정은은 핵 탑재 ICBM으로 미 본토를 위협할 수 있는 역량을 입증했다"며 "북한은 2017년 명백한 수소폭탄 뿐만 아니라 북미의 대부분 혹은 전역에 도달할 수 있는 2개의 ICBM을 성공적으로 시험했다"고 덧붙였다. 

오쇼너시 사령관은 이밖에 북한이 지난해 몇 차례 감행한 신형 단거리미사일 시험을 통해, "궁극적으로 그들의 전략 시스템에 통합될 수 있는 진전된 기술을 입증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2017년 11월 북한의 마지막 ICBM 시험에 이어, "김정은은 북한이 전략무기 프로그램의 연구와 개발 단계를 완료했고 이런 새로운 시스템의 연속적인 생산과 배치를 시작할 것이라고 선언했다"고 밝혔다. 

오셔너시 사령관은 "북한은 핵 탑재가 가능한 ICBM으로 미국을 계속 공개적으로 위협하고 있다"면서 "북한이나 이란의 잠재적 미사일 공격에 대해 신뢰할 수 있고 치명적인 방어를 계속 제공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오셔너시 사령관은 이밖에 "북한 또는 잠재적으로 이란의 탄도미사일 공격이 있을 경우, 다가오는 ICBM 탄두를 정확하게 탐지, 식별, 추적하는 북부사령부와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가 능력이 성공적인 요격에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청문회에 함께 출석한 찰스 리처드 미 전략사령관은 서면답변에서 "북한이 국제 규범을 무시하고 역내 불안정을 조장하기 위한 악의적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북한은 "미국에 도달하도록 설계된 ICBM급 미사일을 시험했으며, 중단거리 탄도미사일의 수도 늘렸다"면서 "전략사령부는 같은 생각을 가진 역내 파트너들과 협력해 군사적 긴장을 낮추고, 우리의 외교관들이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달성하도록 지원하기 위한 국방부의 노력을 지원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