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일본서 코로나19 첫 사망자 나와...외국 미방문·사후 확진

  • 기사입력 : 2020년02월13일 21:47
  • 최종수정 : 2020년02월21일 22: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일본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공식명 COVID-19) 감염증 사망자가 발생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후생노동상은 13일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에 거주하는 80대 일본인 여성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공식명 COVID-19) 감염증 확진자가 총 218명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일본 요코하마(橫浜)에 정박 중이다. 사진은 본문과 무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어 이 여성은 최근에 외국을 방문한 이력이 없으므로 국내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을 우선적으로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이 여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은 사망 후에야 확인됐다.

NHK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달 22일부터 피로감을 느꼈고 같은 달 28일 의료기관을 찾았으나 당시 의료기관은 경과를 보다가 이달 1일 폐렴 진단을 내리고 여성을 입원시켰다.

여성은 지난 6일 호흡 상태가 나빠져 다른 의료기관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12일에 상태가 더욱 악화되자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으나 이튿날 숨졌다.

여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검사 결과는 13일 여성이 사망한 후에야 나왔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