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조선

현대상선, 작년에도 영업손실 3040억원..."그래도 전년比 45.6% 개선"

항로 합리화, 초대형 유조선(VLCC) 5척 투입 등 효과
올해 초대형선 투입 및 해운동맹 본격화...수익성 개선 기대

  • 기사입력 : 2020년02월13일 17:45
  • 최종수정 : 2020년02월13일 17: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현대상선은 지난해 연결기준 3040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고 13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45.6%(2547억원) 개선된 수치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5조5131억원으로 전년 대비 5.6% 증가했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현대상선 매출액 및 영업이익 [그래픽=홍종현 미술기자] 2020.02.13 iamkym@newspim.com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1조352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30억원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41% 개선된 389억원을 기록했다.

이 시기 미-중 무역분쟁 영향이 지속되며 글로벌 물동량 약세를 보여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감소했으나, 비수익 노선합리화 및 신조 초대형 유조선(VLCC) 활용 최적화를 통해 영업손실이 개선됐다고 현대상선은 설명했다.

현대상선은 올해 4월부터 2만4000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투입에 대비해 안정적인 추가 화물 확보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고객중심의 차별화된 해운 서비스 제공, IT 시스템 개선 등 경영혁신을 통한 내부역량 강화와 영업 체질개선 등으로 수익성 개선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4월부터 시작되는 'THE Alliance'(디 얼라이언스) 체제전환을 위한 영업 및 행정 실무 마무리, 향후 공동운항 등 비용구조 개선과 항로 다변화를 통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올해 코로나19 확산 및 글로벌 경기하강 우려, 중동 이슈, 미-중 무역분쟁 영향에 따른 불확실성이 물동량 증가 전망을 약화시키고 있다"면서도 "그동안 지속해 온 우량화주 확보, 운영효율 증대 및 비용절감 방안을 더욱 정교화해 글로벌 선사 수준의 사업 경쟁력을 갖춰 나가겠다"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