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코로나 여파 '줄취소' 속에도…개막·공연 정상 진행하는 속내

  • 기사입력 : 2020년02월14일 09:01
  • 최종수정 : 2020년02월14일 09: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공연 취소에 잠정 중단까지. 현재 무대 위에서 공연 중인 연극과 뮤지컬들이 코로나19 여파에 비상이 걸렸다. 지난 11일 '영웅본색'마저 조기폐막한 가운데 개막을 앞둔 공연 제작사들의 우려가 깊다. 이 가운데서는 공연을 강행하는 작품도 있어 그 속사정에 관심이 모인다.

◆ 중소 공연·지방 투어 가장 먼저 영향…충격의 '영웅본색' 조기폐막

앞서 육군뮤지컬 '귀환'의 안양, 고양 공연 취소를 시작으로 '위윌락유' '정글라이프'의 공연 중단 소식이 이어졌다. 지난 1월 말부터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가 늘자 특히나 중소공연 제작사들은 고민에 빠졌다. 평소에도 어려웠던 사정이 눈에 띄게 나빠졌다는 전언이다. 실제로 티켓판매 부진, 늘어난 예매분 취소로 불가피하게 공연 중단을 결정한 제작사도 있다.

서울에서 지난 2월초 성황리에 폐막한 뮤지컬 '팬레터'의 안양 공연도 취소가 확정됐다. 지난 10일 관련 소식이 전해지자 예매자들은 혼란에 빠졌다. 지방공연 주관사인 안양문화재단에서 개별 취소연락을 취하고 있으나, 현재까지는 제작사와 예매페이지에서 별도공지를 찾아볼 수 없다. 오는 3월 13~14일 예정됐던 안양 공연 외에도 6월 5~6일 진주 공연도 예매 단계에서부터 코로나19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경남문화예술회관은 진주 '팬레터' 패키지 티켓 오픈을 취소하고 전석 개별공연 티켓 판매로 돌렸다. 6월 말까지 인천, 울산, 진주, 부산, 제주에서 공연을 예정했던 제작사측은 난감한 상황이다.

[사진=빅픽쳐프로덕션]

급기야 대전예술의전당은 공연장 폐쇄라는 초강수로 코로나19에 대응 중이다. 이로 인해 연극 '창문 넘어 도망간 100세 노인'과 뮤지컬 '빅피쉬'의 대전 공연을 포함해 대전 시립합창단 정기연주회 등 낮과 저녁 공연 21건이 취소됐다. 이들은 지난 5일 "바이러스 확산과 감염 방지를 위해 이달 29일까지 모든 공연을 취소하고 공연장을 폐쇄한다"고 알렸다.

여기에 지난 10일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 중이던 뮤지컬 '영웅본색'의 조기폐막 소식이 전해지며 공연계는 충격에 빠졌다. 제작사 빅픽처프러덕션은 지난 11일부터 오는 3월 22일까지 약 40일간 남아있던 공연을 코로나19 여파로 취소했다. 9일까지 정상 진행됐던 공연을 바로 그 다음날, 11일 공연부터 갑작스레 취소하면서 다소 논란이 일었다. '영웅본색'에 출연하던 수많은 배우들은 이 공연을 사랑해주던 관객과 마지막 인사도 하지 못한채 무대에서 내려와야 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뮤지컬 '드라큘라'의 김준수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2020.02.12 jyyang@newspim.com

◆ '2월 개·폐막' 앞둔 대극장 공연들 긴장…만반의 준비

그럼에도 대부분의 제작사에서는 '공연은 계속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대극장 공연의 경우 반년에서 1년 정도의 사전 준비를 거치며 심혈을 기울인 만큼, 취소시 위험 부담이 어마어마하다. 특히나 공연 2~3개월 전 이미 티켓판매를 마친 경우가 대부분이다. 판매가 잘 된 공연일수록 무엇이든 감수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코로나19로 인한 관객 불안과 실제 확산을 막기 위해 만반의 태세를 갖췄다.

지난 11일 프리뷰 오픈을 시작으로 오는 6월까지 대장정을 앞둔 '드라큘라'도 마찬가지. 공연장인 샤롯데시어터에서는 출입구를 일원화하고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 관객 모두의 체온을 확인했다. 바로 옆의 롯데호텔로 통하는 입구는 모두 봉쇄했고, 호텔 출입시에는 직접 호텔 직원의 체온 측정 요구에 응해야 한다. 공연장 로비 곳곳과 화장실에는 손소독제와 안내문이 비치돼있고, 안내직원들은 모두 위생장갑과 마스크를 착용한 채 관객응대를 하고 있다. 혹시나 불안해하는 관객들을 안심시키고 확산을 예방하겠다는 취지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배우 리사가 13일 오후 서울 중구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열린 뮤지컬 '마리 퀴리' 프레스콜에서 하이라이트 시연을 선보이고 있다. '마리 퀴리'는 과학자 마리 퀴리의 대표적 연구 업적인 라듐 발견 과정과 그로 인해 초래되는 비극적인 사건들을 다루는 작품이다. 2020.02.13 mironj19@newspim.com

오는 23일까지 서울에서 '아이다'가 공연되는 블루스퀘어에서는 지난 1월 말부터 손소독제와 코로나19 관련 안내문을 비치했다. '여명의 눈동자'를 공연 중인 세종문화회관, '레베카'의 충무아트센터도 열화상 감지 카메라를 도입해 관객들의 상태를 사전에 체크하고 있다. 제작사와 공연장들은 물론, 관객 역시 각자 극장 내부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한 채 관람하는 등 개별적인 노력도 이어지고 있다.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지난 7일 개막한 '마리 퀴리'에 이어 15일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는 '셜록 홈즈'가 개막을 앞두고 있다. 확진자가 지난 12일부터 나오지 않으면서 차츰 업계도 관망세로 돌아서는 분위기다. '마리 퀴리'가 13일 프레스콜을 개최한 것에 이어, '셜록 홈즈'도 15일 프리뷰 개막, 20일 프레스콜 등 행사를 정상진행할 방침이다.

다만 여전히 바이러스 사태가 현재진행형이기에 모두가 코로나19의 직·간접적 피해에서 자유롭지 않다. 한 관계자는 "어쨌든 공연은 관객과 약속이다. 모든 제작진과 관객들이 힘을 합쳐 성공적으로 공연을 이어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