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곡성 '기차당뚝방마켓' 내달 7일 개장 앞두고 새단장 한창

  • 기사입력 : 2020년02월13일 14:47
  • 최종수정 : 2020년02월14일 15: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곡성=뉴스핌] 지영봉 기자 = 전남 대표 플리마켓으로 자리잡은 곡성 기차당뚝방마켓이 3월 개장을 앞두고 새 단장이 한창이다. 

13일 곡성군에 따르면 다음 달 7일 기차당뚝방마켓의 개장을 앞두고 뚝방마켓 측은 20일까지 셀러를 모집하고 있다. 겨울 내내 개장을 기다린 방문객을 위해 새로운 콘텐츠와 차별화된 전략을 차곡차곡 준비 중이다.

곡성 뚝방마켓 현장 [사진=지영봉 기자] 2020.02.13 yb2580@newspim.com

올해 슬로건으로는 '친환경 에코마켓'을 내걸었다. 뚝방마켓 브랜드 아이덴티티(BI)를 활용한 장바구니를 선물해 비닐봉투 사용을 최소화한다. 전체 셀러를 대상으로 심청상품권 제로페이 사용을 확대해 화폐 생산을 위해 베어지는 나무를 줄여 나가자는 메시지를 전파한다.

신규 참여 셀러에게는 새싹인증과 함께 1:1 컨설팅을 제공해 더 높은 상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돕는다. 셀러들에게 참여횟수에 따라 다양한 인센티브를 선물함으로써 파워 셀러 유치 및 확보에도 힘을 쏟는다.

로컬 마켓만의 고유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지역 대학교 및 고등학교와 연계해 지역셀러를 발굴하고 먹거리 판매 등을 확대한다. 작년부터 지역농가와 함께 시도한 공유마켓을 확대해 섬진강 자락이 기운을 담은 곡성만의 계절별 농산물을 선보일 계획이다.

마켓의 공간적 수용성도 업그레이드 된다. 도보로 5분 거리에 위치한 기차마을에서 뚝방마켓, 곡성읍권으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스토리를 가미한 유도시설을 조성한다. 어린이직업체험관의 연계성을 높이고, 뚝방공유 놀이터를 조성한다. 여기에 뚝방마켓 쉼터조성과 포토존, 편의시설 등 즐길거리를 보강해 체류형 문화놀이공간으로 확장시킨다는 방침이다.

뚝방마켓은 2016년 5월 개장 이후 5년차에 들어섰다. 지금까지 65차례 장을 열었고, 17만명의 방문객이 다녀갔다. 참여한 셀러는 누적 3970팀이며, 총 6억7000여 만원의 판매실적을 올렸다.

뚝방마켓 홈페이지(https://gokseongtour.modoo.at/) 등을 통해 공지될 예정이다. 셀러 참여는 매월 10일부터 20일까지 협동조합과 곡성군에 신청하면 된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