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코로나 19] 중국 진원지 후베이성에서만 하루 1만 4840명 확진 무슨 일?

의사 판단 반영, '임상 진단환자' 개념 도입
예방 치료 효율제고위해 집계 방식 변경

  • 기사입력 : 2020년02월13일 10:50
  • 최종수정 : 2020년02월13일 14: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강소영 중국전문 기자]  중국 후베이성 위생건강위원회는 12일 하루(0시~24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1만 4840명'에 달했다고 13일 밝혔다. 중국당국은 코로나 19의 진단및 예방 치료 효율 제고를 이유로 확진자 집계 방식을 12일 부터 수정했다. 

12일 후베이성 신증 확진 1만4840명은 새로 도입한 집계방식에 따라  '임상진단 환자'를 포함한 숫자로 이들 임상 환자를 제외하면 1508명이다. 전날인 11일 하루 임상 진단 환자를 포함하지 않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는 1638명이었다. 또한 12일 하루 신규 사망자는 242명으로 전날(94명)에 비해 크게 늘어났다.

중국 당국이 12일(신규 환자)부터 새로 도입한 코로나19 확진자 집계시스템은 발열, 호흡곤란 등 임상 증상을 근거로 의사가 코로나19 감염이 확실하다고 판단한 '임상진단' 환자도 확진 자에 포함시키는 방식이다.

그동안에는 단순히 리보핵산(RNA) 검사 양성자를 확진환자로 분류하는 방식을 취해왔다. 이를테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리보핵산(RNA)을 추출하고, 형광 표지 DNA 탐침(Probe)을 이용한 역전사 실시간 중합효소 연쇄반응(RT-PCR)을 통해 결과를 도출하는 검사 방식이었다.

집계 방식 전환 이유에 대해 베이징 차오양의원 퉁차오후이(童朝暉) 부원장은 현재 의심 환자 가운데 기존의 리보핵산 검사로 진단을 내리는 비율이 20~30%에 불과하다며 사실상 70% 이상의 의심환자는 의사가 환자의 임상증상를 보고 판단, 치료를 진행하는 현실을 감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둥차오후이 부원장은 의심환자(공식명: 의사환자)에 대한 의학적 판단의 효율성 제고, 이를 통한 전염병 확산 방지 및 치료 효과 개선, 현재 검사 시스템의 한계 등을 고려해 기존 코로나19 확진자 집계 방식을 바꾼것으로 풀이된다고 밝혔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사방이 온통 캄캄한 속에서 우한시내 한 마트가 유일하게 불을 밝히고 있다.  2020.02.13 chk@newspim.com

중국 당국은 후베이성 기존 의심환자에 대한 조사 관리 방식에 수정을 가해 중국 전역의 환자 분류 방식과 일치하도록 임상진단 환자를 신규 확진환자에 포함하는 방식으로 바꿨다고 설명했다.

중국 당국은 임상진단 환자를 신규 확진환자에 포함함으로써 임상진단 환자가 최대한 빠른 시간안에 확진환자에 준하는 규범적인 치료를 받아 치료 성공률을 높이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한편 후베이성 위생건강위원회는 13일 0시 현재 임상진단 환자를 포함한 코로나19 누적 확진 환자가 총 4만 8206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후베이성 전체 누적 사망자는 1310명에 달했다.

확진환자중 치료완치 퇴원자와 사망자를 빼고 현재 병원에서 여전히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는 모두 3만 3693명이며 이가운데 중증환자는 5647명, 위중환자는 1437명이어서 앞으로도 사망자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