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전시 체제 발동, 후베이성 스옌시 신종코로나 퇴치 대응 최고 수준 격상

  • 기사입력 : 2020년02월13일 08:24
  • 최종수정 : 2020년02월13일 08: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신종 코로나 확산세가 주춤하고 있는 가운데 후베이성 스옌(十堰)시 장완(张湾)구가 감염 조기 종결을 위해 13일 0시 부터 최고 수준의 대응책인 전시 통제 체제를 발동하고 나섰다. 

12일 스옌시는 장완구 관내 모든 아파트와 건물에 대해 주민과 일반 출입자를 통제하는 완전 봉쇄식 관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장완구는 13일 0시를 기해 비의료 인력과 의약 물자 종사자, 방역 관련 공무원 및 수도 전기 가스 통신인터넷 식량 등 기본 민생 종사자가 아닌 주민과 일반 출입자의 아파트와 빌딩 출입을 전면 통제하고 나섰다.

장완구는 아파트 등 도시의 모든 모든 주거 단지와 주민들이 모이는 장소를 전면 폐쇄 시켰다. 방역 차량과 공무용차량 의료인력 차량, 응급차와 경찰차 외에 방역과 직접적 관련이 없는 차량의 아파트 및 빌딩 건물 출입을 일제히 금지시켰다.

또 장완구는 전시와 똑같이 주민들의 기본 생활 필수품 물자를 향진(읍면)및 개발구 판공실, 촌민 위원회의 책임하에 정시 정량 정가로 분배하도록 조치했다. 아파트와 건물이 봉쇄됨에 따라 바깥 출입이 불가능해진 주민이 응급 약품이 필요할 경우에는 기관에서 대리 구매를 해주기로 했다.

아파트와 건물 관리처는 24시간 비상 당직 체제를 편성해 방역 활동에 임하고 별도의 허가를 받지 않은 주민과 건물 세입자들을 출입을 철저히 차단하도록 했다.

스옌시는 이와함께 주거단지와 정원, 건물 도로 입구 등에 설치된 격리 및 경계선 통제선을 무단으로 출입할 경우는 즉각 체포해 구류에 처한다고 밝혔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베이징시 외곽 추이거쫭향의 거리에 외출과 모임을 자제하자는 구호를 담은 프랭카드가 줄줄이 걸려있다.  2020.02.13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