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삼성전자, '노나셀' 적용 1억800만 화소 모바일 이미지센서 출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 노나셀 기술로 감도 2배 높여
0.8㎛ 픽셀 1억 개 이상을 '1/1.33인치' 크기에 구현

  • 기사입력 : 2020년02월12일 18:13
  • 최종수정 : 2020년02월12일 18: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최첨단 '노나셀(Nonacell)' 기술을 적용해 기존보다 카메라 감도를 최대 2배 이상 향상시킨 차세대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은 0.8㎛ 크기의 작은 픽셀 1억800만 개를 '1/1.33인치' 크기에 구현한 제품으로 신기술 '노나셀' 기능을 탑재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은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다.

노나셀은 9개의 인접 픽셀을 하나의 큰 픽셀(3x3)처럼 동작하게 하는 것으로 촬영 환경에 따라 어두울 때는 밝게, 밝을 때는 더욱 세밀한 이미지를 구현할 수 있는 삼성전자만의 이미지센서 기술이다.

회사 측은 "병합하는 픽셀 수가 많아질수록 인접 픽셀 간 색상 간섭이 민감해지기 때문에 이론적으로는 가능했지만 실제로 구현하기에 매우 어렵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픽셀 간 분리막을 만드는 특허 기술 '아이소셀 플러스(ISOCELL Plus)'를 적용해 노나셀 구현으로 발생할 수 있는 인접 픽셀 간 간섭과 빛 손실, 산란 현상을 방지했다.

삼성전자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 [자료=삼성전자]

노나셀 기술을 활용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은 어두운 환경에서 0.8㎛(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미터) 크기의 작은 픽셀을 2.4㎛의 큰 픽셀처럼 활용해 고감도 촬영이 가능하다. 4개의 픽셀을 활용하는 '테트라셀(Tetracell, 2x2)'과 비교할 때 빛을 2배 이상 많이 받아들일 수 있다.

회사 측은 "지난해 8월 업계 최초로 1억800만 화소의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를 선보였다"며 "이어 6개월 만에 추가로 '향상된 컬러필터 기술'을 적용하며 삼성전자는 초고화소 이미지센서 시장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은 1억800만 화소를 통해 피사체를 최대 3배(1200만)까지 확대해도 화질 저하 없이 촬영 이미지를 볼 수 있는 특징이 있다.

이 외에도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은 '스마트 ISO(Smart-ISO)', '실시간 HDR(High Dynamic Range)', '전자식 이미지 흔들림 보정(EIS)' 등 최신 이미지센서 기술을 탑재해 어떠한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 센서사업팀 박용인 부사장은 "일상 속 소중한 모든 순간들을 촬영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이미지센서 기술을 혁신하고 있다"며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에 내장된 노나셀 기술은 어떠한 환경에서도 생생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