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코로나19 사태에 아트바젤 홍콩 취소…한국 시장 영향은

갤러리 "상반기 최대 규모 아트페어 취소 허탈"
전문가 "화랑미술제, '기생충' 마케팅도 필요"

  • 기사입력 : 2020년02월13일 10:01
  • 최종수정 : 2020년02월13일 10: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오는 3월 19일부터 21일까지 홍콩 컨벤션센터에서 개최 예정이던 아트바젤 홍콩이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개막을 취소하기로 지난 7일 결정했다. 지난해 매출 1조원을 기록하는 등 아시아 최대 미술시장인 아트바젤 홍콩의 긴급 결정이 국내 미술시장에 미칠 영향에도 시선이 쏠린다.

아트바젤 홍콩에 참여하려던 국내 갤러리는 갤러리바톤, 국제갤러리, 리안갤러리, 아라리오갤러리, 우손갤러리, 원앤제이갤러리, 조현화랑,  PKM갤러리, P21, 학고재(가나다순) 총 10곳이다.

[홍콩 로이터=뉴스핌] 이현경 기자 = 2018년 아트바젤 홍콩 2020.02.07 89hklee@newspim.com

상반기 최대 국제 마켓인 아트바젤 홍콩 개최가 무산되자 국내 갤러리도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박경미 PKM갤러리 대표는 "아트바젤 홍콩만 취소된 게 아니라 홍콩 경매도 모두 취소됐다. 일단 사람이 많이 모이는 행사는 주최측에서 위험하다고 판단한다. 6월 말 정도는 돼야 코로나19가 잠잠해질 거라는데 걱정이다. 지금으로서는 (갤러리도)할 수 있는 게 마땅히 없다"고 말했다.

강소정 아라리오 갤러리 디렉터는 "몇 달 전부터 준비해온 상반기 가장 큰 아트페어인데 취소돼 허탈하다. 작가들도 이번 페어를 위해 심혈을 기울여 준비했다"며 "향후 하반기 페어와 전시에 주력할 예정이다. 또한 고객들에게는 완성된 작품을 패키지로 만들어서 제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또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이번에 아라리오 갤러리가 '캐비켓 섹션'에 들어가게 됐다. 역사적으로 인정받는 작가를 소개하는 부스인데 김순기 작가가 올랐다. 또 조각 섹션에도 한국 작가들이 많이 선정됐다. 이 프로젝트가 공모로 진행돼 선정된 건데, 내년으로 넘겨질 지. 혹은 무산될 지 결정된 게 없어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갤러리 학고재는 아트바젤 홍콩에서 선보일 예정이던 작품을 전시로 돌렸다. 특별전 '뷰잉룸'으로 이름을 내건 이번 전시는 오는 4월 22일부터 5월 24일까지 열린다. 강요배와 곽인식, 김구림, 김현식, 김호득, 백남준, 윤석남, 이동엽, 정현 작가의 대표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학고재 관계자는 "홍콩 아트바젤에 출품하려던 40여점의 작품에 추가로 더해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윤석남 YUN Suknam, 어머니 III Mother III, 1993 (2018 재제작), 나무에 아크릴릭 Acrylic on wood, 200x150x30cm2020.02.12 [사진=학고재] 89hklee@newspim.com

서진수 강남대 경제학과 교수는 아트바젤 홍콩 개막 취소에 대해 "상반기 아트페어에 참여하려던 갤러리들이 (판매)기회를 놓친 격이 됐다. 다른 행사까지도 심리적인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트바젤 홍콩은 무산됐지만 한국화랑협회가 주최하는 화랑미술제는 오는 19일부터 23일까지 코엑스에서 예정대로 개최한다.

서진수 교수는 "화랑미술제는 현재 상황에서 여는 게 맞다. 중국과 홍콩처럼 한국은 위험 지역이 아니니 조심해서 행사는 하는 것이 옳을 거다. 입구에 열감지기를 설치하고 마스크도 나눠주고 곳곳 손세정제도 비치해 준비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과 같이 침체된 상황에서 다시 활기를 불어넣어야 한다. 아트바젤 홍콩이 취소돼 여파가 있겠지만, 우리의 문제는 아니다. 주어는 '한국 미술시장'이어야 한다. 아트바젤 홍콩에 쏟아야할 에너지를 화랑미술제에 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조형아트서울 2018' 개막을 앞둔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관계자들이 전시를 준비하고 있다. '조형아트서울 2018'은 조각, 유리, 설치 작품을 집중적으로 소개하는 국내 유일의 조형예술 아트페어로 내달 1일 까지 열린다. 2018.06.27 leehs@newspim.com

서 교수는 아트바젤 홍콩 취소와 무관하게 화랑미술제는 위기를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이룬 쾌거와 열기를 화랑미술제로 옮겨와야 한다는 거다. 한국 영화산업 101년만, 아카데미 영화제가 92년 만에 세운 대기록을 화랑미술제가 주목하고, 문화의 경계는 없다는 것을 보여줘야한다는 설명이다. 

서진수 교수는 "영화 '기생충'의 성과가 엄청나다. 같은 국민으로서 축하할 일이기 때문에 이를 살려 공감할 만한 이벤트를 펼쳐도 좋을 것"이라며 "아카데미 4관왕을 기념해 '입장 관람객 10명에게 판화를 드립니다'와 같은 이벤트나 '봉준호의 '기생충' 4관왕을 축하합니다'와 같은 현수막을 걸어도 된다. 봉준호 감독 초청도 좋을 거다. 봉 감독이 미술 작품에서 영감을 받을 수 있으니 말이다. 영화는 그야말로 종합예술이다. 말도 안 되지만 관람객은 즐거울 거다. 즐거운 게 있으면 사람이 몰리게 돼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미술시장에서는 뭐라도 해야 한다. 그러면 컬렉터와 방문객이 올 거다. 이러한 소지가 있는데 왜 놓치는지 모르겠다. 한국 미술은 '예술적인 면'만 강조한다. 그런데 '상업성'도 봐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