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펜타곤, 강렬함에 반전매력 장착한 'Dr.베베'…"'갓타곤'이란 말 듣고 싶어"

  • 기사입력 : 2020년02월12일 17:31
  • 최종수정 : 2020년02월12일 17: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펜타곤이 그간 선보이지 않은 강렬함을 장착했다. 반전있는 제목만큼이나 콘셉트에서도 확실한 반전을 꾀했다. 

펜타곤은 12일 서울 광장동 예스23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정규앨범 '유니버스:더 블랙 홀(UNIVERSE:THE BLACK HALL)'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는 데뷔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정규앨범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펜타곤이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앨범 'UNIVERSE : THE BLACK HALL'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타이틀 곡 'Dr.베베'는 힙합 리듬을 기반으로 한 일렉트로닉 장르의 곡으로, 이번 타이틀 곡 역시 펜타곤의 멤버 후이가 작사⋅작곡에 참여해 많은 이들의 기대를 높였다. 2020.02.12 pangbin@newspim.com

타이틀곡 'Dr.베베'는 힙합 리듬을 기반으로 한 일렉트로닉 곡으로, 멤버이자 리더 후이가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사랑에 빠지고 이별하고 상처받고 미쳐가고 다시 사랑하며 반복되는 '사랑의 굴레'를 이야기한다.

이날 진호는 "데뷔한 지 3년 4개월이 됐고, 그간 9장의 미니앨범을 냈다. 이번에 첫 정규를 냈는데 그동안 발매한 미니앨범의 집합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양한 느낌의 노래를 모았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타이틀곡 'Dr.베베'는 워너원의 '에너제틱'을 만든 후이의 자작곡으로, 멤버 우석이 작사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후이는 "곡 제목만 보면 귀엽다고 예측할 수 있지만, 사랑하고 떨어지고 다쳐서 미쳐가는 사랑의 아픔을 표현했다. 사랑의 굴레라고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 그 안에서 나를 치료할 사람은 너밖에 없다는 울부짖음을 담았다"고 소개했다.

앨범 '유니버스:더 블랙 홀'은 무한한 우주에서 운명처럼 만난 서로를 통해 마주하게 된 광활하고 신비한 우주, 즉 펜타곤 앞에 새롭게 펼쳐질 무한의 공간, 무대를 뜻한다. 후이는 "'우주'라는 것은 펜타곤과 떼려고 해도 뗄 수 없는 관계"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펜타곤이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앨범 'UNIVERSE : THE BLACK HALL'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타이틀 곡 'Dr.베베'는 힙합 리듬을 기반으로 한 일렉트로닉 장르의 곡으로, 이번 타이틀 곡 역시 펜타곤의 멤버 후이가 작사⋅작곡에 참여해 많은 이들의 기대를 높였다. 2020.02.12 pangbin@newspim.com

또 "당연하게도 저희 펜타곤의 앨범 색깔도 우주의 세계관을 가져오게 됐다. 많은 전문가들과 관계자, 멤버들의 의견을 취합해 완성한 최후의 앨범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정규앨범 발매에 앞서 지난해 4월 서울을 시작으로 세계 22개 도시에서 월드투어 '프리즘(PRISM)'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에 멤버들은 "한 단계 성장하는 시간이었다. 다음에 어떤 음악과 퍼포먼스를 보여드릴지 생각하는 시간이 됐다"며 만족했다.

첫 정규앨범을 선보이는 만큼 제대로 이를 갈았다. 그간 볼 수 없었던 콘셉트부터 파격적인 의상까지 대반전을 기대하게 한다. 홍석은 "제일 파격적인 의상을 입고 있는데 앉아 있는 동안 배가 접힐까봐 계속 힘을 주고 있어서 힘들다. 뮤직비디오 찍기 전과 쇼케이스 전에도 이틀간 물을 안 마셔서 너무 힘들다"고 토로했다.

이어 키노는 "이번 앨범이 한 번도 해보지 못한 콘셉트이기 때문에 표정 준비가 필요했다. 새로운 영상물과 사진을 찾아보고 멤버들과 공유하면서 연구하고 발전시켰다"며 열의를 드러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펜타곤이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앨범 'UNIVERSE : THE BLACK HALL'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타이틀 곡 'Dr.베베'는 힙합 리듬을 기반으로 한 일렉트로닉 장르의 곡으로, 이번 타이틀 곡 역시 펜타곤의 멤버 후이가 작사⋅작곡에 참여해 많은 이들의 기대를 높였다. 2020.02.12 pangbin@newspim.com

특히 후이는 "정말 기존에 해보지 못했던 것들을 선보이려고 했다. 스케일이 좀 크다는 느낌을 받으시도록 열심히 준비했다. 인원이 많은 그룹이라서 댄서들과 무대를 함께할 기회가 많지 않았는데 전체적으로 임팩트 센 무대를 만들기 위해 땀흘렸다"고 웃었다.

데뷔 3년차. 다른 그룹에 비해 엄청난 양의 앨범을 발매한 펜타곤 멤버들은 "데뷔 초부터 항상 생각했다. '믿고 듣는' 그룹이 되고 싶다. 다양한 콘셉트를 소화할 수 있는 그룹이라는 뜻에서 '갓타곤'이라는 수식어도 듣고 싶다"고 말했다.

펜타곤의 첫 번째 정규앨범 '유니버스:더 블랙 홀'에는 타이틀곡 'Dr.베베'를 포함해 '소행성(Asteroid)' '빗물 샤워' 'Die For You' 'TALK' 'THE BLACK HALL' 'Worship U' 'Zoom Up' '동백꽃'과 스페셜 트랙 'Someday(Song by 진호‧후이)' '도망가자(HAPPINESS KR Ver.)'까지 총 11곡이 수록됐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