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베어링자산운용, 신임 각자대표에 박종학 CIO 선임

기존 배인수 대표와 각자대표 체제 도입

  • 기사입력 : 2020년02월12일 17:00
  • 최종수정 : 2020년02월12일 17: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베어링자산운용이 박종학 최고투자책임자(CIO)를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했다고 12일 밝혔다.

박종학 신임 베어링자산운용 각자 대표(CIO) [사진=베어링자산운용]

베어링자산운용은 이날 열린 이사회를 통해 각자대표 체제를 도입하고 박 CIO를 신임 대표로 선임했다. 기존 배인수 대표는 대표이사직을 유지하며, 각자 전문성을 바탕으로 긴밀한 협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박 신임 대표는 2004년 투자 전략 부문 대표로 베어링자산운용에 합류했으며, 2008년 7월부터 CIO를 맡아 주식과 채권운용 뿐 아니라 투자솔루션 및 상품 구조 부문을 총괄하고 있다. 베어링 합류 전에는 도이치자산운용, 미국 SEI 인베스트먼트(SEI Investment)에서 경력을 쌓기도 했다.

던컨 로버트슨(Duncan Robertson) 베어링 아시아태평양 지역 대표는 "각자대표 체제로의 전환을 통해 경영 효율을 높이고 다양한 고객 니즈를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한국에서 쌓아온 베어링의 명성을 이어가면서 향후 성장과 도약을 위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선임을 통해 박종학 대표는 운용 부문을 총괄하고 클라이언트 서비스를 지원한다. 배인수 대표는 영업, 클라이언트 서비스 및 운용 외 기업 경영 업무 전반을 이끌며 중장기 성장 전략 및 기업 경쟁력 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