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스타톡] '정직한 후보' 김무열 "잘 받아먹는 데 집중했죠"

  • 기사입력 : 2020년02월13일 08:01
  • 최종수정 : 2020년02월13일 09: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뮤지컬 할 때부터 장유정 감독님에 대한 호감이 컸어요. 라미란 누나는 정말 팬이었고요. 배우로서 이 두 분과 함께 영화 작업을 하고 싶다는 욕심이 있었죠. 이렇게 하게 된 것만으로도 너무 좋아요. 그야말로 즐겁고 행복한 현장이었죠." 

배우 김무열(38)이 신작 '정직한 후보'로 극장가를 찾았다. '김종욱 찾기'(2010) 장유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이 영화는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이 선거를 앞둔 어느 날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김무열은 주상숙의 열정 부자 보좌관 박희철을 연기했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정직한 후보' 개봉을 앞둔 배우 김무열 [사진=NEW] 2020.02.12 jjy333jjy@newspim.com

"처음 한다고 했을 때 매니지먼트도 놀랐죠. 반대도 있었고요. 돌이켜 보니 뮤지컬에선 이런 역할을 했는데 영화에선 주로 진지하거나 무섭거나 나쁜 역할만 맡았더라고요(웃음). 영화를 보고 나서도 내가 이렇게 웃는 장면이 많은 영상은 처음이란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죠. 그러면서 너무 한쪽으로 치우쳐 연기한 걸 반성도 했고요."

실제 김무열은 '정직한 후보'를 통해 스크린에서 본 적 없는 낯선 얼굴을 선보인다. 그의 말대로 어둡고 무거운 이미지는 걷어내고 유쾌하고 가벼운 모습이다. 때때로 관객을 웃기기까지 한다. 

"사실 전 웃겨야 한다는 부담은 없었어요. 박희철은 사건을 수습해야 하는, 이성적 사고를 놓쳐서는 안되는 캐릭터죠. 비유하자면 무게 축, 중심인 거예요. 그래서 전 그냥 라미란 누나가 상황에 맞게 잘해주신 걸 받아먹기만 하면 됐어요. 던져주면 주워 먹은 거죠(웃음). 보좌관이란 직업적 특성을 봐도 그게 맞았고요."

보좌관이란 직업을 위해 추가적인 준비를 했느냐는 질문에는 "특별한 접근 방법을 쓰진 않았다. 늘 그랬듯 캐릭터 자체의 전사와 당위성을 찾는 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다만 아버지 덕분에 보좌관의 고충만큼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돌아가신 아버지가 보좌관을 오래 하셨어요. 이 자리에서 말할 수 없을 만큼 고충이 컸죠. 어린 나이에 충격적인 것도 많이 봤어요. 평소엔 자주 놀아주셨지만, 선거철이나 국정감사 때는 아예 집에 오지도 못하셨고요. 아무튼 그렇게 가까이서 보고 자라서 어느 정도 이해는 있었어요. 100% 공감이라기엔 부족하지만요."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정직한 후보'에서 박희철을 연기한 배우 김무열 [사진=NEW] 2020.02.12 jjy333jjy@newspim.com

차기작은 내달 12일 개봉하는 스릴러 영화 '침입자'다. <아몬드> <서른의 반격> 등을 집필한 손원평 감독의 장편 데뷔작으로 송지효와 호흡을 맞췄다. 이에 앞서 2월 말부터는 또 다른 영화 '보이스' 촬영을 시작한다.

"'침입자'는 그동안 작품과 또 다르게 다가오는 신선한 느낌이 있었어요. 전체의 톤이 기묘하고 야릇하게 사람을 조여 오는 느낌이죠. 늘 그렇지만 역시나 기대되는 작품이에요. '보이스'는 보이스피싱을 소재로 한 영화에요. 보이스피싱의 에이스로 날고 기는 캐릭터죠. 아주 나쁜 놈으로 또 돌아오겠습니다(웃음)."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