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상무야구단, 영암에서 동계전지훈련 돌입

  • 기사입력 : 2020년02월12일 15:18
  • 최종수정 : 2020년02월12일 15: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영암=뉴스핌] 정경태 기자 = 전남 영암군이 최적의 동계 전지훈련지로 각광받고 있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 연속 KBO 퓨처스리그 우승을 차지한 상무야구단이 지난 10일부터 영암을 방문, '2020 시즌'을 위한 동계 전지훈련에 돌입했다.

[영암=뉴스핌] 정경태 기자 = [사진=영암군 ] 영암군 상무야구단 전지훈련모습 2020.02.12 kt3369@newspim

박치왕 감독을 비롯한 43명의 선수단으로 구성된 상무야구단은 동계 전지훈련 최적의 장소를 찾던 중, 다른 지역에 비해 기후가 따뜻하고 우수한 스포츠 인프라가 잘 갖춰진 영암스포츠타운 야구장 등에서 3월 1일까지 전지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군은 "이번 상무야구단 전지훈련 유치를 통해 전지훈련 최적지로써의 홍보효과는 물론, 지역상권에도 더욱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선수단이 체류하는 동안 훈련에 불편함이 없이 최고의 기량을 갈고 닦을 수 있도록 선수단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암군에서는 2019년 '제31회 전라남도생활체육대축전'을 비롯한 4대 체전을 성황리에 개최한 경험을 살려, 2020년 1월부터 현재까지 스토브리그 중등야구대회 개최를 비롯한 36개 전지훈련팀(연인원 1만 542명)을 유치하며, 약 10억원 이상의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했다.

kt363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