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안철수 "30% 이상 무당·중도층, 우리 바라본다"...23일 창당 예고

'지지율 3%' 안철수 국민당, 30% 무당층 공략
중앙당 창당일, 당초 3월 1일서 일주일 앞당겨

  • 기사입력 : 2020년02월12일 15:09
  • 최종수정 : 2020년02월12일 16: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안철수 국민당 창당준비위원장은 12일 "무당층이 30%대로 증가하며 기득권 양당에 실망한 많은 유권자들이 우리를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정당 지지도는 3%이지만 무당층 30%를 잡아 다시 한 번 '안철수 돌풍'을 일으키겠다는 각오다.

안철수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중앙운영위원회의에서 "30% 이상의 무당층 그리고 중도층 유권자들이 우리 바라보고 계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 제1차 중앙운영위원회 회의에서 안철수 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2.12 kilroy023@newspim.com

그는 "여론조사를 보면 12월 초에는 무당층이 20%대였다가 일반적으로 총선이 다가오면 무당층이 줄어드는 것이 정상적인데도 이번에는 아주 특이하게 30%대로 더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이어 "그것이 기득권 양당에 실망한 많은 유권자 분들이 저희를 지켜보고 있는 과정이 아닌가 생각한다. 더 큰 사명감을 느끼고 있다"며 "지금 우리는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무능,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부패,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불공정 사회에서 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정말 다시는 경험해보고 싶지 않은 무능, 부패, 불공정이다. 이런 것들을 바꾸자고 우리 국민당이 출범했다"며 "지금의 사익 추구 정치를 국민이익 실현정치로 바꾸는 것이 우리가 해야 될 일"이라고 힘줘 말했다.

그는 특히 "진영정치를 실용정치로 바꾸는 것 역시 우리에게 주어진 사명이다. 그리고 국가주의 정치를 국민을 도와드리는 도우미 정치로 바꾸는 것, 이것이 세 가지 우리가 해야 할 가장 큰 일들"이라고 역설했다.

회의 직후 김수민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중앙당 창당을 기존 3월 1일에서 2월 23일으로 일주일 앞당긴다"고 밝혔다.

앞서 오는 16일에는 서울시당, 경기도당, 대전시당, 광주시당을 창당하고, 18일에는 대구시당을, 22일에는 인천시당, 충북도당 창당을 진행한다.

한국갤럽이 지난 4~6일 2월 1주차 정당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국민당의 지지도는 3%였다. 여론조사를 실시할 당시에는 '안철수신당(가칭)'으로 조사됐다. 조사 결과, 지지정당이 없다고 밝힌 무당층은 31%로 집계됐다.

앞서 안 위원장이 만들었던 국민의당(당시 가칭)은 2016년 첫 갤럽 여론조사에서 13%, 2018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한 바른미래당은 첫 지지도 조사에서 8%를 각각 기록한 바 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보다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