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세계은행, 韓 바이오·헬스케어 스타트업 프로그램 참여 권유

WB, 한국 스타트업 해외진출 협력 방안 논의해

  • 기사입력 : 2020년02월12일 10:03
  • 최종수정 : 2020년02월12일 10: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대한민국 스타트업에 대해 글로벌 기관들의 관심이 뜨겁다.

창업진흥원은 지난달 CES 2020에 참가해 세계은행(World Bank) 등 다양한 글로벌 기관들과 만나 한국 스타트업의 해외진출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세계은행은 바이오·헬스케어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TechEmerge Challenge-East Africa 프로그램에 한국 스타트업의 관심과 참여를 요청했다.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 28일 서울 동대문 DDP에서 열린 '도전 K-스타트업 2019' 시상식에서 김학도(왼쪽) 중소벤처기업부 차관과 신기영 디자이노블 대표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2019.11.28 204mkh@newspim.com

오는 2월 25일까지 신청을 받는 이번 프로그램은 우간다, 케냐, 에티오피아 등 동아프리카 지역 보건·의료 등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자 스타트업과 헬스케어 분야 글로벌 기업 매칭을 통해 기술 상용화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헬스케어나 보건·의료 분야에 적용이 가능한 솔루션 또는 제품을 생산하면서 동아프리카 등 신흥시장 진출을 원하는 국내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은 참가 가능하다.

선정된 기업에게는 세계은행이 보유한 네트워크를 활용해 동아프리카 진출을 위한 다양한 가이드는 물론, 프로젝트 수행을 위해 자금지원(최대 100만불)을 받을 수 있다.

또 향후 세계은행이 보유한 100여개국 2000개 이상 기업과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투자금 유치와 새로운 시장진입 기회를 얻을 수 있게 된다.

TechEmerge Challenge-East Africa는 세계은행 그룹 산하 국제금융공사(IFC, International Finance Corporation)에서 동아프리카 지역 파트너와 연계하여 수행하는 파일럿 프로젝트다.

참가를 원하는 기업은 TechEmerge 사이트에 직접 신청하거나, 온라인 창업포털인 K-스타트업 홈페이지를 통해 사업 신청페이지로 이동이 가능하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