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권광석 우리은행장 내정자, '라임펀드·비번 도용 사태' 과제 산적

오는 14일 금융당국 라임펀드 조사 결과 발표 '촉각'
고객 휴면계좌 비밀번호 도용건 금감원 제재심 예고
임원인사 및 일부 조직개편도 빠른 시일내 단행

  • 기사입력 : 2020년02월11일 16:15
  • 최종수정 : 2020년02월11일 17: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우리은행장에 3명의 후보자 중 '다크호스'로 떠오른 권광석 현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 대표가 추천되면서 답보상태였던 은행 임원인사와 조직개편 단행에도 속도가 날 전망이다.

권 내정자는 당장 뒤숭숭했던 내부 기강 잡기는 물론 라임사태 등 굵직한 현안 대응에 본격 나설 것으로 보인다.

우리금융지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11일는 이사회를 열고 차기 우리은행장으로 권 대표를 선임했다. 지난해 지주사가 출범한 이후 첫 단독 행장 자리다.

[사진=김아랑 미술기자]

권 내정자는 1988년 우리은행에 입행해 IB그룹 겸 대외협력단 집행부행장을 역임한 후 우리PE 대표이사로 잠시 있다 현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대표이사로 재임했다. 과거 우리금융지주에선 전략, 인사 등 주요 업무를, 은행에선 IB업무와 해외IR 업무를 맡았다.

권 내정자가 풀어야 과제는 산적해 있다. 굵직한 대외적 현안 해결이 급선무다. 이번주 금융당국의 공식 결과 발표가 있을 라임펀드 사태 대응부터 곧 금융감독원(금감원) 제재심의위원회(제재심)에 오를 우리은행 고객 휴면계좌 비밀번호 도용건까지 줄줄이 기다리고 있다.

금융위원회와 금감원은 오는 14일 손실률 50~60%를 불러온 라임펀드 사태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우리은행은 은행권에서 라임펀드를 가장 많이 판매한 곳이다. 향후 판매처에 어떤 추가 징계가 나올지 촉각을 곤두세우는 이유다.

또 우리은행 고객 비번 도용건도 조만간 금감원 제재심에 오를 예정이다. 우리은행 직원들은 지난 2018년 고개 휴면계좌 비밀번호 변경으로 계좌가 활성화하면 새로운 고객 유치 실적으로 잡힌다는 점을 이용했다. 이는 개인정보 보호법과 전자금융거래법에 저촉될 소지가 있다.

금감원이 DLF 제재심에서 주장했고 공방을 벌였던 '내부통제 미비'가 강조될 소지가 커 권 내정자를 필두로 한 우리은행은 대응 마련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대외적 현안 처리와 함께 내부적으론 그동안 지체된 우리은행 임원인사와 일부 조직개편도 빠른 시일내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변화보다는 안정에 초점을 맞춘 일부 조직개편이 시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권 내정자는 다음달 말 주주총회 의결을 거쳐 임기를 시작한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