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유엔 "올해 대북인도지원 예산 1억 700만달러…모니터링 기구 신설"

수혜 주민수 380만명→550만명

  • 기사입력 : 2020년02월11일 08:49
  • 최종수정 : 2020년02월11일 08: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유엔의 북한 내 활동을 총괄하는 유엔 상주조정관실은 올해 대북 인도지원 사업 예산으로 1억 700만달러를 책정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1일 보도했다.

유엔 상주조정관은 북한에 주재하는 유엔 기구들의 협의체가 지난 10일 발간한 '2020년 북한의 잠정적 필요와 우선순위 계획' 보고서에서 2020년 대북 인도지원 사업 수혜 주민수를 기존 380만명에서 550만명으로 늘렸다고 밝혔다.

영양실조에 시달리는 북한 어린이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수혜자 규모가 증가는 기존 5세 미만 유아 대상 사업을 15세 미만으로 확대한 세계보건기구(WHO)의 조치에 따른 것으로 유엔은 2020년 사업에 1억 700만달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사업 분야는 크게 4가지다. 북한 주민 결핵 치료와 산모, 수유모, 어린이 등의 영양 상태 향상에 5000만달러, 식량안보와 농업 기술 명목으로 2900만달러를 책정했다. 보건 사업에 2100만달러, 식수와 위생 서비스 제공에 700만달러가 쓰일 예정이다.

유엔은 취약 계층에게 지원이 도달하도록 하기 위해 물자 분배 감시와 모니터링이 필수적이라며, 이를 위해 별도 그룹을 설립했다고 밝혔다. '결과물 워킹그룹'으로 명명된 기구가 분배감시 틀을 개발하고 이행하게 된다.

북한 내 유엔 상주조정관은 유엔개발계획(UNDP)과 세계보건기구(WHO), 유엔아동기금(UNICEF), 세계식량계획(WFP), 유엔인도주의업무조정국 등 평양에 상주하는 5개 유엔 기구들의 활동을 총괄한다.

로버타 코헨 전 국무부 인권담당 부차관보는 VOA에 "지원 물자를 전달할 때 인도주의 단체들이 적절한 분배를 검증할 수 있는 더 나은 요구 조건을 제시한다면 지원의 투명성이 향상될 것"이라며 투명성 강화를 위한 북한과의 직접 협상을 제안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