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대북 개별관광의 미래는…한미, 오늘 워킹그룹회의서 논의

알렉스 웡 北 담당 부차관보와 이동렬 평화외교기획단장 협의
우리 정부, 대북협력 사업 설명하고 대북제재 등 논의

  • 기사입력 : 2020년02월10일 05:00
  • 최종수정 : 2020년02월10일 07: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미 국무부 대북 특별부대표인 알렉스 웡 북한 담당 부차관보와 이동렬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이 이날 한미워킹그룹 회의를 열고 최근 우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남북협력사업에 대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웡 부차관보는 지난 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날 한미 워킹그룹 회의에서는 북한 개별 관광 등 남북 협력사업에 따르는 대북 제재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알렉스 웡 미국 국무부 북한담당 부차관보 [사진= 미국 국무부 홈페이지]

우리 정부는 북한과 비무장지대와 접경지역에서의 협력, 관광 분야에서의 협력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지난 9일 평창 동계올림픽 2주년을 맞아 열린 '2020 평창평화포럼'에서 축사를 통해 "이제 다시 어떤 환경에도 흔들리지 않을 지속가능한 교류와 협력을 시작할 때"라고 말한 바 있다.

김 장관은 "한반도의 허리인 비무장지대와 접경지역에서, 남북한은 물론 대륙과 해양을 이을 철도와 도로의 연결에서, 북한이 집중하고 있는 관광 분야에서 남북관계의 공간 확대를 지속적으로 모색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특히 북한 개별 관광에 대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개별 관광이 현실화될 경우 북한을 여행하는 관광객들이 소지하는 스마트폰과 카메라 등 물품이 제재 위반 소지가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유엔 안보리 결의 2397호에 유엔 회원국들의 대북 수출금지 품목을 산업용 기계류, 운송수단, 철강 및 여타 금속류로 확대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미국 내부에서는 북한에 벌크 캐시(대량 현금)이 들어갈 수 있는 금강산 관광 등에 대해서는 미국과의 협의가 필요하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우리 정부는 남북 협력사업의 방향에 대해 미국 측에 설명하고 입장 조율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대북 제재에 대한 협의도 진행할 전망이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