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신종 코로나 '블랙스완' 중국발 경기 침체 닥친다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0년02월08일 02:12
  • 최종수정 : 2020년02월08일 02: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지구촌 경제가 중국발 경기 침체에 빠질 것이라는 경고가 고개를 들었다.

연초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번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이른바 '블랙스완' 충격 시나리오로 전개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급속도로 확산하는 가운데 중국 하이난海南)성 하이커우(海口)에 있는 하이커우 메이란 국제공항에서 검역 요원이 보호복을 입고 하이난항공 여객기 내부를 소독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실제로 제조업의 마비와 공급망 교란, 소비 지출 급감과 원자재 가격 급락, 여기에 항공부터 호텔, 카지노까지 관광업계의 치명타까지 실물경기가 침몰하기 시작했다는 의견에 힘이 실린다.

7일(현지시각) 홍콩의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는 애플 아이폰을 생산하는 폭스콘부터 글로벌 자동차 메이저들까지 생산라인이 일제히 멈추면서 중국발 경기 침체 리스크가 크게 고조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시장 전문가들이 우려했던 '블랙스완'으로 볼 수 있고, 미국이 아닌 중국을 진원지로 한 침체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무엇보다 제조업계 한파 거세고, 공급망이 붕괴될 위기라는 지적이다. 이날 블룸버그에 따르면 애플 핵심 공급업체인 혼하이정공(폭스콘)이 오는 10일 연장된 춘절 연휴 이후에도 근로자들에게 업무에 복귀하지 않도록 지침을 전달했다.

폭스콘의 공급에 차질이 발생하면서 애플을 포함한 관계 업체의 생산과 제품 출하에도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

자동차 업계도 마찬가지다. 중국 주요 생산라인 가동이 멈추면서 현지 제품 판매는 물론이고 북미와 유럽 등 다른 지역의 수출에도 제동이 걸렸다.

온라인 여행 업체부터 숙박, 항공, 크루즈와 카지노 업계까지 중국 국내외 관광 수요에 의존하는 산업이 위기에 내몰렸고, 외식부터 명품까지 전반적인 소비가 급감하고 있다.

UN 세계관광기구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중국 관광객의 지출이 2800억달러에 달했고, 전세계 관광 소비 가운데 16%의 비중을 차지했다.

하지만 바이러스 강타에 올들어 중국인의 해외 여행이 20% 이상 급감했고, 특히 홍콩 관광은 전년 동기 대비 50% 위축됐다.

중국 소비 시장의 냉각에 따른 글로벌 경제 충격도 작지 않다는 지적이다. 중국 내수 시장 규모는 미국과 유럽을 합친 것보다 크다.

하지만 바이러스 확신에 소비자들이 외출과 지출을 대폭 줄이면서 이번 춘절 연휴 관련 업계의 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40% 줄었다.

현지 기업은 물론이고 애플과 테슬라 등 해외 기업들 역시 커다란 매출 타격이 이미 현실화되기 시작했다.

국제 유가와 구리, 철강을 포함해 상품 가격 하락도 같은 맥락이다. 전세계 금속 원자재 시장에서 중국의 소비가 약 50%를 차지하는 만큼 상품 생산국의 경기 한파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글로벌 GDP에서 중국의 비중은 지난 2012년과 2013년 각각 58%와 48%를 기록한 뒤 한풀 꺾였지만 여전히 2018년과 2019년 각각 30%와 39%를 차지했다.

중국의 경기 침체가 현실화될 경우 주요국 전반으로 패닉이 번질 수밖에 없고, 여기에 눈덩이로 불어난 회사채 시장에서 디폴트가 급증하면 금융시스템의 구조적인 위기로 이어질 수 있어 우려된다.

미국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중국의 부채는 GDP 대비 16%였으나 최근 300%로 상승했다. 바이러스 확산에 한계 기업들을 시작으로 상당수의 기업이 파산 위기에 내몰릴 것이라는 관측이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