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조현아 배제·KCGI 공세 약화...조원태, 경영권 유지 '잰걸음'

조현아 전 부사장 애착사업 호텔·레저사업 개편 본격화
재무·기업구조 개선 통해 KCGI 공세 명분 약화 효과

  • 기사입력 : 2020년02월07일 18:00
  • 최종수정 : 2020년02월13일 16: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경영권 분쟁 중인 누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는 등 자신의 경영권 유지를 위한 보폭을 넓혔다.

호텔·레저사업의 '대규모 수술'을 통해 조 전 부사장을 견제하는 한편 재무·기업구조 개선을 요구하는 '반(反) 조원태 연대'의 공세 차단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영종도=뉴스핌] 이한결 기자 =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 사장(한진그룹 회장)이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과 인근 지역 체류 한국인을 국내로 데려올 정부 전세기에 탑승하기 위해 들어서 취재진과 대화하고 있다. 2020.01.30 alwaysame@newspim.com

 ◆ 호텔·레저사업 '대수술'...조 전 부사장·반도건설 동시 겨냥

한진그룹 지주사 한진칼은 7일 이사회를 열어 칼호텔네트워크 소유의 제주 파라다이스 호텔 부지를 매각키로 했다.

또 LA소재 윌셔그랜드센터 및 인천 소재 그랜드 하얏트 인천 등의 사업성도 재검토하는 등 호텔·레저사업의 구조 개편을 예고했다.

전날 대한항공이 소유한 송현동 부지, 왕산레저개발 지분을 연내 매각하기로 한 것의 연장선상으로 해석된다.

호텔·레저사업은 조 전 부사장이 애착을 갖는 부문으로, 지난 2014년 '땅콩 회항' 사건으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기 전까지 그룹 내에서 이 분야 사업을 이끌었다.

여기에 조 회장이 이날 추가로 칼호텔네트워크에 '매스'를 대겠다는 계획을 드러냈다. 국내 4개 호텔을 소유하고 있는 칼호텔네트워크는 지난 2015년 이후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진그룹은 "재무 건전성을 높이기 위한 적극적인 의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했지만 업계에서는 조 전 부사장을 견제하기 위한 조 회장의 의도가 포함됐다고 보는 시각이 강하다.

조 회장이 한진그룹의 '아픈 손가락'이었던 호텔·레저사업의 경영 책임을 조 전 부사장에게 묻는 동시에, 향후 복귀 가능성도 차단하기 위한 의도 아니냐는 관측이다.

일각에서는 '반 조원태 연대'의 한 축인 반도건설을 향한 메세지도 담긴 것으로 보고 있다. 반도건설이 한진그룹에서 수익을 낼 수 있는 분야인 호텔·레저사업을 축소함으로써 반도건설의 참전 명분을 약화시키기 위함이라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재무·기업구조 개선' 외치던 KCGI...공세 명분 약화

조 회장의 호텔·레저사업에 대한 대수술 결정으로, 그동안 꾸준히 한진그룹의 경영권을 위협해온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의 공세 명분도 약화시킬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KCGI는 그동안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한진그룹에 송현동 부지 매각, 호텔사업 정리 등을 꾸준히 요구해왔다. 조 회장이 KCGI의 요구를 수용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이들의 공격 수위도 약화할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다.

아울러 KCGI가 주장해왔던 '기업구조 개선'에 대해서도 조 회장은 '투명 경영' 카드를 꺼내들며 방어에 나선 모습이다.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을 분리하기로 한 것이 대표적인 예다. 이사회의 감시 역할을 강화해 투명한 경영 환경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또 사외이사의 독립성을 높이기 위해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키로 했다.

한진칼은 "경영을 감시하는 이사회의 역할을 더욱 강화해 경영의 투명성을 높이고 주주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주총 승리를 위해 조 회장이 연이어 자신의 패를 꺼내든 가운데 '반 조원태 연대'도 오는 14일 전까지 주주제안을 통해 반격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