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카드

우리카드,'신종 코로나' 피해 영세가맹점에 특별 금융지원

결제대금 최대 6개월 유예‧연체이자 면제 등 지원

  • 기사입력 : 2020년02월06일 14:39
  • 최종수정 : 2020년02월06일 14: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우리카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산에 따라 피해를 입은 영세가맹점을 돕기 위해 '특별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우리카드 고객센터를 통해 바이러스 피해 사실이 확인된 연매출 5억원 이하의 영세가맹점주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CI=우리카드 제공] 2020.02.06 Q2kim@newspim.com

3월 말까지 청구되는 카드 결제대금을 최장 6개월까지 청구 유예해주며 바이러스 피해 발생 후 결제대금이 연체된 가맹점주에게는 접수를 받아 미결제대금 상환 시에 3개월까지의 연체이자를 면제해주고 연체기록을 삭제해준다.

카드 한도감액에 대해서도 최대 6개월까지 일시 유예해주며 일시불 결제건에 대해서도 분할결제로 변경할 수 있도록 지원해준다.

장기카드대출을 이용 중인 가맹점주에게도 상환기간 연장을 포함한 대출상환 조건 변경 혜택도 제공된다.

아울러 3월 말까지 영세가맹점 전체를 대상으로 2~3개월 무이자 할부 서비스도 적용돼 매출 하락 피해를 입은 가맹점의 마케팅도 적극 지원한다.

특별 금융지원 신청은 우리카드 대표전화를 통해 문의 및 신청할 수 있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가맹점주에게 도움을 드리기 위해 특별 금융지원을 결정했다"며 "촘촘한 지원 체계를 구축해 가맹점주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