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한국당 "통합신당 당명·당색 결론못내…혁통위와 의견 맞출 것"

한국당, 6일 의총 "당명에 대한 여러 의견 수렴"
조훈현, 한국당 출당…미래한국당 사무총장 맡아

  • 기사입력 : 2020년02월06일 13:14
  • 최종수정 : 2020년02월06일 13: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자유한국당이 6일 통합신당의 당명·당색을 정하는 논의를 펼쳤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한국당은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통합신당의 당명 논의를 주요 안건으로 상정해 의견을 나눴다.

2시간 가량 비공개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통합신당에 관련해서 당명과 당의 색깔 등의 여러 의견이 있었다"며 "여러 의견을 모은 자리이기 때문에 결론은 나지 않았다. 혁신통합위원회(혁통위)에 가서 상의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하고 있다. 2020.02.06 leehs@newspim.com

김정재 대변인은 "당명 개정에 관해서 김찬형 홍보본부장이 제안한 안이 많았다"며 "오늘 의견들을 혁통위에 전달해 그쪽에서 논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국민 행복을 강조하자는 의미에서 '행복'을 포함시키자는 의견도 있었고, 자유민주주의를 포기할 수 없다는 의미로 '자유'를 넣자는 의견도 있었다"며 "'자유와 미래', '혁신' 등 다양한 이름들이 나왔다. 또 미래한국당을 연계해서 나올 수 있는 당명의견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의 시대는 국민들 개개인이 행복을 추구하는 시대"라며 "'국민의 최종 관심은 나의 행복'이라는 데 모든 의원들이 공감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당색에 대해서는 "붉은색을 고정으로 하면서 약간의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시간이 넉넉하지 않은 상황이다. 박형준 혁통위원장은 통합신당준비위원회를 발족하며 통합열차를 본격적인 궤도에 올려놨다.

통합신당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으로는 박 위원장을 포함해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 정병국 새보수당 의원, 이언주 미래를향한전진4.0 대표, 장기표 국민의소리당 창당준비위원장 등 5명이 맡는다. 통합 시한 목표는 이달 20일 전으로 정했으며, 이날 오후 2시 1차 회의를 시작한다.

김 대변인은 '혁통위의 진행속도가 빠른데, 조만간 의총을 열어 당명·당색을 빨리 결정해야 되지 않나'라는 질문에 "혁통위가 진행되는 속도가 빠른데, 한국당에서도 조만간 의총을 열어 속도를 맞추려고 한다"고 답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조훈현 의원을 제명하고 출당시키기로 했다. 조 의원은 비례대표 초선 의원으로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으나, 한국당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기기로 했다.

조 의원은 미래한국당에서 사무총장을 맡게 되며, 조 의원 외에도 김성찬 의원과 최연혜 의원도 조만간 당적을 변경할 예정이다. 미래한국당 당대표로 추대된 한선교 의원은 중앙당 창당대회가 열리기 전 탈당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