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 중국 신종코로나 3만명 육박, 확진환자 2만8018명 , 사망자도 563명

텐진 헤이룽장 구이저우성서도 각 1명 사망
6일 신증 사망자 모두 73명, 후베이성 70명
아파트 봉쇄 등 전염 예방위해 초강력 조치

  • 기사입력 : 2020년02월06일 08:55
  • 최종수정 : 2020년02월06일 09: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국가 위생건강위원회는 6일 0시 현재 중국 신종 코로나 확진환자가 3694명 증가한 2만 8018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사망자도 73명 늘어난 563명으로 증가했다.

6일 0시 발표된 신증 사망자 73명 가운데 70명은 후베이성에서 나왔고 나머지 3명의 사망자는 텐진 직할시와 헤이룽장성 구이저우성에서 각각 1명씩 나왔다.

중국 국가 위생건강위원회는 현재 중증환자 3859명을 포함해 2만 6302명이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후베이성은 6일 0시 현재 진원지 우한을 비롯한 성 전체적으로 신종코로나 확진 확자가 1만9665명으로 2987명 새로 늘었다고 밝혔다. 사망자도 70명 늘어난 549명으로 증가했다.

한편 신종 코로나 감염증 확산을 막기위해 중국 당국이 잇따라 초강력 대응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5일 저녁 베이징시 한 아파트 단지에 출입문을 한개만 남기고 모두 폐쇄하라는 내용의  베이징시 통지문이 붙어있다. 2020.02.06 chk@newspim.com

베이징시는 지난 4일부터 시내 모든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각 단지별로 평소 3~4개씩 개방했던 출입문을 1개만 남기고 모두 폐쇄하라는 통지문을 내려보냈다.

앞서 베이징시는 지난 1월 말 평소 개별 세대까지 드나들며 배송하던 택배 기사들의 아파트 정문 출입을 일체 금지했다. 이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주민들의 단지 출입을 금지시켰다.

또한 모든 아파트 주민에 대해 일일이 체온 검사를 실시하고 외지에서 돌아온 주민에 대해서는 단지 출입문 앞에서 즉시 당국에 신고 등록 절차를 밟도록 했다.

전염 확산 추세를 잡기 위한 이같은 조치는 연중 최대의 정치 행사인 양회(전인대와 정협)가 한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한층 강화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3월 3일 정협을 시작으로 개막하는 양회가 예정대로 열릴지 불투명하다는 전망도 나오는 상황이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