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한국·라오스 국제 야구대회, '코로나' 확산으로 취소... 이만수 "안전위해 결정"

  • 기사입력 : 2020년02월05일 17:50
  • 최종수정 : 2020년02월05일 17: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동남아시아 라오스에서 7일 열릴 예정이던 제6회 한국-라오스 국제 야구대회가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로 취소됐다.

헐크파운데이션 측은 5일 "최근 라오스를 다녀간 중국인이 신종 코로나 확진자로 판명돼 참가자들의 안전을 위해 부득이 하게 대회를 취소하게 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라오스 사상 첫 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한국과 라오스의 국제 야구대회가 신종코로나'확산으로 취소됐다. [사진= 헐크파운데이션]

한국-라오스 국제야구대회는 라오스 야구대표팀을 비롯해 베트남, 말레이시아, 태국, 일본, 한국 등 사회인 야구팀이 참가해 라오스에 야구를 보급하자는 취지로 매년 열리는 대회이다.

이만수 전 감독은 "이제 라오스도 더 이상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판단이 들어 대회를 앞두고 취소를 할 수 밖에 없었다. 무엇보다 참가자들의 안전이 먼저라는 생각이 들어 부득이 이번 국제야구대회를 취소할 수 밖에 없음을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이 전 감독은 "국제야구대회를 위해 스텝진 이하 수많은 사람들이 몇달전부터 준비를 했는데 개막을 앞두고 취소하게 되어 참가팀들에게 미안한 마음이다. 야구를 사랑하고 응원해 주시는 여러분들께 야구인의 한사람으로서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대회는 취소됐지만 이 전 감독은 라오스 최초의 야구장 완공을 점검하기 위해 지난 4일 출국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