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영상] 대륙 스케일...'신종코로나' 우한 대형병원 보름만에 완공

  • 기사입력 : 2020년02월03일 10:05
  • 최종수정 : 2020년02월03일 10: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홍형곤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병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급조된 대형 응급 전문병원이 오늘(3일)부터 환자를 받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저우센왕 우한 시장은 신종 코로나 환자를 긴급 수용하기 위해 지난달 말부터 건설해 온 '훠선산' 병원과 '레이선산' 병원이 각각 3일과 6일부터 진료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훠선산 병원은 병상이 1,000개, 레이선산 병원은 1,500개로 이들 병원이 본격 가동되면 모두 2천500명의 환자가 입원할 수 있게 된다.

이들 병원은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달 23일과 26일 각각 착공에 들어갔고, 수백 대의 건설 장비와 수천 명의 인력이 투입돼 밤샘 시공 작업을 해왔다. 중국 관영 CCTV가 운영하는 공사 현장 실시간 영상에는 이를 보기 위한 접속자가 계속 늘고 있다.

중국은 지난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당시에도 베이징에 이같은 방식의 긴급 응급병원을 건축했다.

honghg09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