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현장에서] 태극기세력 모은 김문수 "지금은 위기, 적화통일 막겠다"

광화문 태극기 세력, 김문수·전광훈 환대
김문수 "한미동맹 강화해 북핵 막아내겠다"
"北에 나라 넘기는 文정부, 4·15서 심판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1월31일 20:09
  • 최종수정 : 2020년01월31일 20: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광화문 촛불집회를 통해 '태극기 세력'으로 뭉친 자유통일당이 31일 정당으로 공식 출범했다.

자유통일당은 이날 서울 용산구의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었다. 광화문 촛불집회로 똘똘 뭉친 태극기 세력은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대표로 추대하며 컨벤션홀을 가득 메웠다.

태국기 세력은 컨벤션홀 출입문까지 이어지는 긴 행렬로 김 대표와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사랑제일교회 목사)을 격렬하게 환영했다. 내부에는 '공수처법 폐기·탈원전정책 폐기', '종북척결·자유통일' 등의 플랜카드가 걸렸고, 지지자들은 태극기를 흔들었다.

자유통일당 중앙당 창당대회를 가득 메운 지지자들. [사진=김태훈 기자]
김문수 자유통일당 대표. [사진=김태훈 기자]

이날 창당대회에는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 박태우 우리공화당 최고위원, 안동선·이윤수·박재상·김두섭·신하철 전 의원, 김일주 전 이승만기념사업협회 사무총장, 이동한 전 세계일보 회장, 허광일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 김경재 전 자유총연맹 총재 등이 참석했다.

안 의원은 축사를 통해 "창당을 위해 노력해오신 김문수 대표와 아낌없는 지원을 해주신 전 회장을 비롯해 모든 분들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인사를 드린다"며 "대한민국은 지난 70년 동안 가장 많이 발전했으며 찬란하고 영광스러운 역사를 써왔다. 그 성과로 5000만 인구를 가진 작은 나라임에도 세계 10대 강국에 들어섰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런 자랑스러운 역사를 문재인 정권이 파괴하고 있다"며 "이번 4·15 총선에서 문 정권의 폭정을 중단시키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건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 대표가 지혜를 모아 위상을 꿋꿋히 하고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를 거둬 오는 4월 16일 대한민국의 새로운 역사가 쓰여지기를 간절히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경재 전 총재는 이날 임시의장으로 선출됐다. 김 전 총재는 "이 한반도는 역사상 유례없는 위기에 봉착했다"며 "북한 주민들은 탈북을 시도하다가 총살을 당하고, 탈북을 안내하겠다던 자들에게 인신매매를 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전 총재는 이어 "북한 주민 2400만명의 비극이 숱하게 벌어지고 있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에게 대한민국을 넘길 궁리만 한다"며 "김정은을 때려부셔야 하는 것이 첫 번째 아니냐"고 호소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사법권과 국회, 검찰까지 잡고 있다. 제어가 가능한 유일한 세력이 광화문 세력"이라며 "전광훈 회장의 기도, 김문수 대표의 정치적 지도하에 문재인 세력을 싹 쓸어버리자"고 소리쳤다.

전광훈 회장이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김태훈 기자]

김 대표는 "대한민국의 적화통일을 막아내고 자유민주주의를 꽃피우며, 자유통일을 하는 그날을 위해 자유통일당을 창당했다"며 "대한민국이 지금 위기에 처해있기 때문에 우리들의 몸부림, 노력은 특별히 의미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이어 "한미동맹을 강화해 김정은의 핵 공격을 막아내고 평화통일, 자유통일을 이뤄나가겠다"라며 "정치인의 희생정신, 헌신정신이 무엇인지 똑바로 보여드리겠다. 사유정치를 바꾸는 빛과 소금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전 목사는 "종교인으로서 실제 정치에는 절대 참여하지 않는다. 더 크게 돕고 지원하겠다"며 "김 대표와 함께 정당으로서 문재인을 끌어내리고 김정은의 목을 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정당대회에 모인 지지자들은 연일 만세를 외쳤고, '내 나이가 어때서'를 다같이 부르며 자유통일당 창당을 환영했다.

자유통일당 지지자들이 만세를 외치고 있다. [사진=김태훈 기자]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