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병준 "김형오 만나 종로 출마에 대해 이야기했다"

31일 혁통위 국민보고대회 참석
"개인적으로는 황교안이 나가는 것이 맞다 생각"

  • 기사입력 : 2020년01월31일 16:21
  • 최종수정 : 2020년01월31일 16: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황선중 기자 =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31일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을 만나 종로든 어디든 당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종로 출마 여부가 당 내 최대 화두가 된 상황에서 김 전 위원장 역시 종로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의미다. 그는 서울 종로 평창동에서 20년째 살고 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전직 당 대표 및 비대위원장 오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인명진,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황 대표, 황우여 전 새누리당 대표. 2020.01.22 kilroy023@newspim.com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국민보고대회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공관위에서 종로 출마 의사를 물어봤냐'는 질문에 "접촉을 해서 만났고, 만난 다음에 이런저런 이야기 있었던 것은 부정할 수 없다"고 인정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이날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종로에 출마하겠다고 직접 말했다. 종로에서 20년을 살았고 경쟁력도 있다며 자신이 적임자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역에 대한 애착도 있고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지역이고 열심히 하면 정권 심판이란 차원에서 해볼 만한 지역이라 생각한다"며 "그러나 누가 나가느냐의 문제인데 당연히 정권 심판 차원에서 당 대표가 나가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개인적으로 이야기하면 당을 위해 도움이 되는 그런 일이 뭘까, 앞으로 당이 어떤 전략으로 선거에 임하는가, 전략구도는 어떻게 짜지는지를 보면서 당과 상의해 결정하겠다"며 "종로든 어디든 제가 당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그러면서도 "저는 솔직히 (황 대표가) 종로 출마를 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정권 심판이라는 차원에서 현직 당 대표가 하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종로는 특히 청와대가 있고, 또 현 정부 실정의 한 가운데 있었던 전 국무총리 출마 가능성이 높다. 그래서 현직 당 대표 출마가 바람직하지 않냐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보수 통합에 대해서는 "안철수 대표 같은 분도 합류를 해줬으면 좋겠다. 지난번 귀국 때 인터뷰를 보면 탈국가주의, 자유시장경제, 또 반전체주의, 반사회주의를 말했는데 제가 비대위원장 시절 하던 이야기와 차이가 없다"며 "물론 작은 이해관계나 가치의 차이 있을 수 있어도 현재 문 정부의 폭정과 난정을 막는 데 있어서는 공통 전선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