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우한폐렴] 주말 나들이 취소 문의 급증...호텔·놀이공원 '비상대책'

  • 기사입력 : 2020년01월31일 12:17
  • 최종수정 : 2020년01월31일 12: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 확산되면서 주말을 앞두고 호텔, 놀이동산에 취소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

3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설 명절 기간 직후부터 현재까지 국내 특급호텔 투숙객 수가 급감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발병국인 중국이 다음 달부터 자국인들의 해외 단체여행을 금지하면서 국내 호텔들의 예약 취소율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29일 오후 서울 광진구 동서울터미널에 설치된 TV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관련 보도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한 국군 장병이 그 앞을 지나가고 있다. 2020.01.29 pangbin@newspim.com

◆내국인 발길 '뚝'...특급호텔, 전일 예약 취소수수료 0원

외국인 뿐아니라 내국인들도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하면서 예약을 잇달아 취소하는 추세다.

중국인 투숙객이 많은 것으로 알려진 제주지역 한 호텔은 다음 달 내국인 예약이 약 15% 취소된 상태다. '호캉스'로 유명한 서울 특급호텔들도 구체적인 취소율을 밝히진 않았지만 예약 취소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

대부분 국내 호텔이 비성수기 요금, 환불 정책을 적용하고 있어 투숙 전일 예약을 취소하면 환불 수수료 없이 취소할 수 있다. 다만 아고다, 호텔스닷컴 등 업체를 통해 예약한 경우 자체 환불불가 등 조항이 있어 취소수수료를 낼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호텔에 직접 예약을 한 고객들은 투숙 전일까지 취소수수료가 없다"면서 "우회 예약 건에 대한 취소 수수료 및 환불 정책은 현재 논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영종도=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 인근에 고립된 한국인 수송을 위한 전세기 운항 일정이 지연된 가운데 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출국장에서 여행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이동하고 있다. 2020.01.30 mironj19@newspim.com

◆호텔·놀이공원 고객 안심 대응책 비상 가동

주말 나들이객 맞이 준비에 한창인 호텔, 놀이동산 등은 고객을 안심시키기 위해 안전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서울 시내 주요 호텔들은 입구에 열감지기를 설치하고 이상 징후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 시행하고 있다.

신라호텔은 보건복지부의 위기경보가 '경계'단계로 격상되면서 열 감지 카메라와 손 소독제(프론트 데스크 및 공용 화장실)를 비치하고 고객 요청 시 마스크를 제공하고 있다.

롯데호텔 역시 지난 24일부로 국내외 전 체인호텔에 신종 코로나에 대한 대응수칙을 실시하고 있다. 체온계와 열화상 카메라를 비치해 투숙객 대상 모니터링 하고 직원과 고객의 손이 많이 닿는 곳을 중심으로 호텔 소독 강화에 나섰다.

주말 이용객이 많은 에버랜드는 주요 놀이시설과 부대시설 소독을 강화하며 방역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또 임직원의 경우 중국 출장을 금지하고 체온 등 건강상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 경과와 관련 소식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며 예의 주시하고 있다"면서 "놀이공원 특성 상 날씨 영향도 많이 받아 이용객 감소에 대한 유의미한 변화를 찾긴 어렵다. 좀 더 시간을 두고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