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 지난달 불화수소 韓수출 전월 대비 838배↑

  • 기사입력 : 2020년01월30일 15:32
  • 최종수정 : 2020년01월30일 16: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지난해 7월 일본 정부가 수출 규제를 강화한 반도체 소재 핵심 품목 중 하나인 불화수소의 한국 수출량이 지난해 12월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가 수출허가 절차를 진행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맥주를 비롯한 음식료 품목에선 여전히 부진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일본 불매운동의 여파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좌)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국으로 수출되는 일본 불화수소가 지난해 12월 들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가 수출허가 절차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일본 재무성이 30일 발표한 2019년 12월 품목별 무역통계에 따르면 불화수소의 한국 수출량은 793톤으로 전월 대비 약 838배 급증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7월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한 사실상의 보복조치로 불화수소와 포토레지스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 반도체 소재 3개품목의 수출규제를 강화했다. 기존의 포괄허가 방식에서 개별허가로 바꾼 것이다. 그 여파로 불화수소는 8월 제로(0)에 이어 그 뒤로도 계속해서 1톤 미만의 수출량을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부터 변화의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 12월 16일 도쿄에서 한일 통상당국 국장이 참석하는 '제7차 한일 수출관리 정책대화'가 열린데 이어, 20일엔 수출규제가 강화된 3개 품목 중 하나인 포토레지스트에 대한 수출심사와 승인 방식을 개별허가에서 포괄허가로 변경한 것이다. 

12월 24일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중국 청두(成都)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대화를 통한 해결 원칙을 확인하기도 했다. 

NHK는 12월 한국에 대한 불화수소 수출이 급증한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수출허가 절차를 진행한 것이 배경"이라고 풀이했다. 

불화수소 외 포토레지스트와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의 경우는 복수의 품목으로 나뉘어 집계되기 때문에 무역통계로는 수출량 변화를 파악할 수 없다. 

◆ 'NO JAPAN' 불매운동 여파는 여전

불매운동의 영향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 12월 불화수소 수출 역시 늘어나긴 했지만 수출액 기준으로는 1억5042억엔으로 전년도 같은 시기 대비 74%에 지나지 않는다. 

음식료품의 경우 일본산 불매운동의 영향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맥수 수출액은 1002만엔으로 4억9215억엔이었던 전년 동기비 97% 가량 감소했다. 또한 지난해 1년간 맥주 수출량도 40억374만엔으로 재작년 대비 49% 감소했다. 

한국은 일본 맥주의 수요 수출처로 재작년엔 국가별 수출실적 1위였다. 방송은 "대폭 감소한 원인은 한일관계 악화를 배경으로 한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보인다"고 전했다. 

맥주 외에도 지난해 12월 한국에 수출된 청주는 같은 시기 86% 감소, 인스턴트 라면은 89% 감소했다. 간장도 2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