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중국에 밀린 삼성...화웨이, 5G 스마트폰 점유율 1위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5G 스마트폰 54% 차지
화웨이·비보·샤오미, 1·3·4위...삼성·LG 2·5위

  • 기사입력 : 2020년01월29일 16:35
  • 최종수정 : 2020년01월29일 16: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지난해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 시장은 중국 기업들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삼성전자는 중국 화웨이에 1%포인트(P) 차이로 밀려 5G 스마트폰 출하량 1위 자리를 놓쳤다.

2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Strategy Analytics)가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5G 스마트폰 출하량인 1870만대 중 화웨이가 36.9%(690만대)로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했다.

화웨이와 미국 5G [사진=로이터 뉴스핌]

2위인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점유율 차이는 1%P에 불과하다. 삼성전자는 같은 기간 670만대를 출하해 35.8%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화웨이는 특히 중국에서 점유율이 높았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는 보고서를 통해 "화웨이의 5G 스마트폰이 거의 중국에서 판매돼 미국의 제재 영향을 비교적 적게 받았다"며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인 미국을 제외했음에도 삼성전자보다 많은 제품을 판매했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5G 스마트폰 출하지역은 한국, 영국, 미국 등으로 다양하다.

지난해 5G 스마트폰 출하량 3·4위 역시 중국 기업들이 차지하면서 전체 시장의 54%를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이 차지했다. 200만대를 판매한 비보(10.7%)가 3위, 120만대를 판매한 샤오미(6.4%)가 4위다. 5위는 LG전자로 같은 기간 90만대(4.8%)를 출하했다.

중국 업체의 약진이 거세지만 올해는 애플의 5G 아이폰 출시도 예고돼 있어 성장세가 둔화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는 "유행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 일부 지역에서 거래를 위축시킬 수 있기 때문에 상반기 세계 5G 공급과 수요가 줄어들 수 있다"고 전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