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영상] '미투 의혹' 원종건 "한때 사랑했던 여성...억울하지만 감투 반납"

  • 기사입력 : 2020년01월28일 10:03
  • 최종수정 : 2020년01월28일 10: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인 원종건(27)씨에 대한 '미투(MeToo·나도 당했다)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원씨가 28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원 씨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21대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스스로 당에 반납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는 다만 인터넷 상에 올라온 글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며 부인했다.

그는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다. 허물도 많고 실수도 있었던 청춘이지만 분별없이 살지는 않았다.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고 설명했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