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한국 무역적자 1위국은 일본…적자액은 16년만에 최저

대일본 수입 12.9% 수출6.9% 감소
전체 수출에서 일본 비중(5.2%)은 오히려 소폭 증가

  • 기사입력 : 2020년01월26일 12:16
  • 최종수정 : 2020년01월26일 12: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지난해 우리나라가 무역적자를 가장 많이 낸 국가는 일본으로 집계됐다. 다만 일본 수출규제 영향으로 적자 규모는 16년만에 최저치였다.

26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는 일본과의 무역에서 191억6300만달러 적자를 냈다. 5년 연속으로 무역적자국 1위를 기록한 것이다.

[제네바 지지통신=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한일 양자협의를 위해 세계무역기구(WTO) 본부로 들어가는 일본 측 대표단. 2019.11.20 goldendog@newspim.com

무역적자국 2위는 사우디아라비아(181억1300만달러), 3위는 호주(121억1600만달러), 4위는 카타르(126억8300만달러), 5위는 독일(112억5100만달러)로 집계됐다.

대(對)일본 적자 규모는 2003년 190억3700만달러 이후 16년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다. 대일본 수입액은 475억7500만달러로 전년(546억400만달러) 대비 12.9% 감소했다. 대일본 수출액은 283억1200만달러로 전년비 6.9% 줄었다.

우리나라 전체 수입액 중 일본 비중은 10.2%에서 9.5%로 줄었다. 반면 전체 수출에서 일본 비중은 5.0%에서 5.2%로 소폭 증가했다.

일본 수출규제가 본격화하면서 대일 무역적자도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은 지난해 7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에칭가스, 포토리지스트의 수출 제한을 발표했다.

한국은행에 다르면, 지난 1998년 지역별 국제수지 통계 집계 이래 대일본 경상수지는 항상 적자를 지속했다. 우리나라가 매년 적자를 기록하는 곳은 원유 수입에 따른 불가피한 적자지역인 중동 외에는 일본밖에 없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