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남산의 부장들' '히트맨' '미스터주', 설 극장가 승자는

  • 기사입력 : 2020년01월27일 09:01
  • 최종수정 : 2020년01월27일 10: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2020년 극장가의 첫 대목 설 연휴가 막바지를 향해 간다. 그 출발점에 섰던 국내 투자·배급사들의 영화가 격전 끝에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올해 설 시즌을 겨냥한 작품은 지난 22일 동시 개봉한 쇼박스의 '남산의 부장들', 롯데시네마의 '히트맨', 메가박스의 '미스터 주:사라진 VIP'(미스터 주) 총 세 편이다.

연휴 극장가 흥행 승자는 '남산의 부장들'이다. 27일 오전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남산의 부장들'은 설 연휴 첫날인 24일 53만5137, 25일 69만4003, 26일 78만2937 관객을 동원, 내리 박스오피스 1위를 달렸다. 누적관객은 260만4693명이다.

2위는 '히트맨'으로 24일 22만805, 25일 32만6943, 26일 38만1036 관객을 모았다. 누적관객도 100만명을 돌파(114만6212)했다.

'미스터 주'는 3위에 머물렀다. 연휴가 시작된 지난 24일 7만9717, 25일 10만1661, 26일 10만7918 관객을 동원해 누적관객 39만3862명을 기록했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남산의 부장들' 스틸 [사진=㈜쇼박스] 2020.01.22 jjy333jjy@newspim.com

◆ 꽉 찬 두 시간 '남산의 부장들' 

'남산의 부장들'은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암살 사건인 '10·26사태'를 소재로 했다.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는 40일의 과정을 담았다. 원작은 1990년부터 2년 2개월간 동아일보에 연재된 동명 논픽션 베스트셀러다. 근현대사를 옮긴 실화극이지만, 최고 권력자를 두고 대치하는 두 남자의 권력 다툼을 쫄깃하게 그려 누아르 스릴러물로서 역할도 충실히 해냈다. 

연출은 '내부자들'(2015)과 '마약왕'(2018)의 우민호 감독이 맡았다. '마약왕'을 함께한 이병헌과 이희준, 이성민이 중앙정보부장 김규평, 대통령 경호실장 곽상천, 박통으로 다시 손을 잡았다. 김규평은 김재규, 곽상천은 차지철, 박통은 박정희 전 대통령을 모델로 만들었다. 여기에 곽도원이 전 중앙정보부장 박용각 역, 김소진이 로비스트 데보라 심 역으로 합류했다. 이들의 폭발적인 연기를 지켜보는 건 단연 '남산의 부장들'의 백미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히트맨' 스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2020.01.22 jjy333jjy@newspim.com

◆ 신나는 웃음 보장하는 '히트맨' 

'히트맨'은 국보급 특수요원 준이 웹툰 작가로 인생 2막을 시작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담은 코미디다. 출발부터 'B급'을 자처한 작품인 만큼 평범하지 않은 게 이 영화의 매력이다. 메가폰을 잡은 최원섭 감독은 웹툰과 실사를 오가는 독특한 구성에 황당무계한 설정들을 더해 색다른 웃음 코드를 만들었다. 

준 역은 최근 '열일' 중인 권상우가 맡았다. 권상우는 짠내 나는 코믹 연기부터 화려하고 타격감 있는 액션까지 무리 없이 소화해냈다. 정준호가 준의 상사 덕규로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했고 황우슬혜(미나 역), 이이경(철 역), 이지원(가영 역)은 감칠맛 나는 연기로 극을 풍성하게 채웠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미스터 주:사라진 VIP' 스틸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2020.01.22 jjy333jjy@newspim.com

◆ 아이부터 어른까지 함께 보는 '미스터 주'

'미스터 주'는 세 작품 중 가장 폭넓은 관객층을 겨냥했다. 영화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태주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동물의 말을 듣게 되면서 시작된다. 코미디를 기반으로 하지만 딸과 아버지, 동물과 인간의 유대 관계를 그려내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다. 이성민이 태주로 극을 이끌고 김서형과 배정남이 민국장과 만식 역으로 그 뒤를 받친다.

관전 포인트는 '듣는 재미'다. 동물 목소리를 연기한 배우들의 라인업이 화려하다. 군견 알리 역의 신하균, VIP 판다 역의 유인나를 비롯해 김수미(앵무새 역), 이선균(흑염소 역), 김종국(호랑이 역), 이정은(고릴라 역), 이순재(햄스터 역), 김보성(불독 역), 박준형(독수리 역)이 성우 못지않은 열연을 펼쳤다. '또 하나의 약속'(2013), '재심'(2016) 등을 연출한 김태윤 감독의 신작이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